HOME > 정치마당 > 여당

여당

박 대통령은 너무나 억울하다. [1]

박민수(pms***) 2017-03-21 08:10:38
크게 | 작게 조회 1217 | 스크랩 0 | 찬성 168 | 반대 5

박 대통령은 너무나 억울하다


2010년 년말, 새해 예산안을 두고 여야간의 협상이 결렬되자 국회의장은 직권상정(날치기)으로 여당안을 통과시킨다. 이에 반발한 야당은 헤머와 전기톱 까지 동원한 몸싸움을 벌림으로서 대한민국의 국회는 그해 해외 톱뉴스감이 된다.


국민들의 원성이 자자하자 당시 여당의 홍정욱의원은 쟁점 법안에 대해 재적의원 5분의 3 이상이 동의해야만 본회의 상정이 가능하도록 한 국회법. 국회의장의 본회의 직권상정 요건을 천재지변, 전시 사변 등으로 제한하는것을 골자로한 국회선진화법(일명 홍정욱법)을 발의한다.


이를 두고 지리한 난상토론 끝에 2012년 4.11 총선에서 승리한 박근혜 비대위원장은
당내의 숱한 반발을 무릅쓰고 설사 불리하더라도 국민이 원하면 해야한다며 고심 끝에 결단, 5.2일, 문제의 선진화법을 전격 통과시킨다.


그러나, 그가 바라던 여야간의 협치는 커녕, 반대파의 예상대로 아무것도 안되는 그야말로 식물국회로 전락해 버린다.


그리고, 주지하시다시피 그 화살은 대통령인 자신에게 그대로 돌아와 그가 심혈을 기울인 아른바 4대 개혁법안은 야당의 고의적인 발목잡기에 의해 하나도 통과시키지 못하고 지금에 이른다.


돌이켜보면, 기가 막힐 노릇인데 이러한 그의 진정성에 대해 지난 4년동안 언론들은 야당과 한 통속이 되어 모든 국정난맥을 거꾸로 불통, 무능운운하며 뒤집어 씌우기 바빴다.


너무나 억울하다. 오로지 힘의 논리에 의한, 양보란 일절 없는 우리정치 풍토에서 그것도 총선 과반 승리라는 절대 유리한 입장에서 정치발전과 국가안정을 위해 불리함을 감수한 정치 지도자가 그 외에 어디 단 한명이라도 있었던가?



우리의 정치와 관련된 격언중에 '정치인은 입을 보지 말고 발(행동)을 봐야한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인즉슨, 입으로는 민주화니 개혁이니 하며 갖은 교언영색으로 국민들을 현혹하지만 뒤로는 자신의 이익이나 영달만을 도모한다는 뜻이다.


김영삼, 김대중은 물론이고 나머지 대통령을 포함한 대다수의 정치인들이 이 범주에 속한다.


그러나, 위에서 거론한대로 단 한명, 박 대통령만이 언행이 일치한다, 그것도 불리한 줄 알면서도 국익이나 정치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언제나 일관되게 감수해 왔다.


참고로, 반대파에 속하지만 가끔식은 바른말을 하는 홍준표는 과거 그의 그런 처신에 감탄 '절제의 미학'이라고 한 적이 있다.


그렇다면, 언론들의 농간에 의해 철저히 가려져 있지만 그의 일관된 국가와 국민에 대한
진정성을 간단하게 짚어보자.


1. 2002 대선을 앞둔 당내 경선때 일전에 소개한대로 50석에 불과할것이라는 직전 총선에서 속칭, 붕대투혼으로 무려 120석을 확보하는 공을 세운 그는 당내 반대파들이 제시한 '경선출마시 1년 전에 당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신설 규정을 받아 들인다.


자신을 노린 암수임을 뻔히 알면서도 당내화합과 안정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받아들인다.


그리고 당내 경선에서는 승리했음에도 일반여론조사 가중치 6대1이라는 룰에 의해 이명박에게 사실상 후보를 찬탈당한다(아름다운 승복)


2. 이명박 당선에 지대한 공을 세우고도 그해 총선에서 이른바 친박공천학살을 당한다.


그러나, 국민들의 성원으로 친박연대, 혹은 친박 무소속으로 출마한 친박들이 대부분
살아돌아 옴으로서 친이계들에게 엄중한 정치적 책임을 묻는등 정권자체를 흔들수 있었음에도 아무런 조건없이 복당만으로 마무리 한다.


3.야당의 요구는 물론이고 그 어떤 정권 보다 국민들의 원성이 자자했던 이명박정권에 대한 출당, 비리조사등등 일체의 정치보복성 행위가 없었다.


4. 대통령 취임후 치러진 총선에 일체 개입하지 않음으로서 비박계인 김무성이 당대표가 된다.


당연한듯 보이나, 역대 대통령들은 거꾸로 갖은수를 다 써가며 당권을 장악했다 (열린 우리당등등) 이것은 너무도 중요한데 서두의 선진화법과 마찬가지로 이번 탄핵사태의 근원이 된다.


만약, 김무성이 당대표가 되지 못했더라면 비박들이 조직적으로 이번 반란을 획책할 수 있었을까?


이 밖에도 '공천권 없는 당 대표'라 불리우는등 여러번의 공천권 행사에서 단한번도 사심있는 공천을 한 적이 없을 정도로 그는 정도와 원칙의 정치 지도자였다.


참고로, 언론에서는 지난번 총선때의 공천을 두고 말들이 많으나 김무성등의 행태에 실무자의 대응으로 일부 사심이 작용했는지는 모르나 박 대통령은 절대로 개입하지 않았다.



오늘, 박 대통령은 불통 대통령, 무능 대통령, 비리혐의 대통령, 헌법수호의 의지 조차없는 대통령이 되어 검찰의 포토라인에 서게 된다.


내가 아는한 역사상 가장 깨끗한 대통령, 가장 진정성있는 대통령, 오로지 국가와 국만만을 생각 해온 대통령이 제대로 밝혀진 사실도 없이, 단지 측근을 잘못 두었다는 예기치 않은 사실만으로, 언론들의 숱한 난도질과, 국회 청문회, 특검, 이번에는 검찰조사 까지 3중, 4중의 고역을 치러고 있다.


아는것이 병이라고 했던가? 요즘와서 정치에 관심을 가졌던 것이 후회된다. 차라리 일반인들 처럼 뉴스를 보고 그런가 보다 하고 살았더라면 이 답답한 응어리는 없었을텐데 말이다.


너무도 슬프지만, 정의가 불의가 되고, 의인이 악인이 되는 세상, 이것이 지금의 대한민국이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1]

구흥서 (khs****) 2017-03-21 13:16:58 | 공감 4
이 혼란의 시대가 지나면 다시 자유대한민국의 믿걸음으로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울것입니다
공감 신고
구흥서(khs****) 2017-03-21 13:16:58 | 공감 4
이 혼란의 시대가 지나면 다시 자유대한민국의 믿걸음으로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울것입니다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여당 토론마당 이용원칙 안내 인기게시물 토론장 (xfo***) 8579495 0 0 07.17
612078 정부 판사 쿠테타!!우병우 힘 과연 대단하다!! 새 게시물 허용 (hyh***) 64 2 2 11.25
612077 정부 문가 국빈 중국 방문 놀아나는 여 외교장관 새 게시물 조항구 (roy***) 29 4 0 11.25
612076 정부 세월호는민주노총이침몰시켯다. 새 게시물 이진태 (kae***) 192 4 0 11.25
612075 정부 옳고 그름도 구별 못하는 먹이만 생각하는 짐승들 박정언 (imp***) 64 0 1 11.25
612074 정부 이석행과민주노총을토벌해라. 이진태 (kae***) 241 10 0 11.25
612073 정부 닐리리야 홍성하 (33s***) 68 1 1 11.25
612072 여당 미쓔미까? 개, 돼지들은 밋쓔미까? 이활 (cbu*) 225 31 0 11.24
612071 정부 지진, 수능 면밀한 대책, 안진수행 대통령 지지 박정언 (imp***) 52 0 3 11.24
612070 정부 해수부 장관님, 힘내십시오. 잘 하신 일입니다.. 박정언 (imp***) 63 0 4 11.24
612069 야당 왜특검, 국조뿐이냐? 물귀신까지 해서 셋하지,,, 박정언 (imp***) 42 0 0 11.24
612068 여당 국해의원의 막말 이종현 (kbj**) 79 7 0 11.24
612067 여당 공수처 설치 이종현 (kbj**) 48 3 0 11.24
612066 여당 보수와 진보 이종현 (kbj**) 43 1 0 11.24
612065 정부 독재자. 이진태 (kae***) 250 9 0 11.24
612064 정부 광주 새천년NHK 사건 조상현 (tmd***) 156 20 0 11.24
612063 정부 세월호 유가족이 유골발견 언론에알리지 말아달라했다고 ? 조상현 (tmd***) 131 14 0 11.24
612062 야당 공수처 설치 반대한다. 이상국 (lsg***) 53 4 0 11.24
612061 정부 문재인 정권에 빨간불은 벌써 3차까지 들어왔다 [1] 김진호 (jin***) 239 32 0 11.24
612060 정부 정의당은 당명 불의당으로 바꾸어라... 조상현 (tmd***) 70 8 0 11.24
612059 야당 홍준표와 정우택 김성진 (ksj***) 67 1 3 11.24
612058 정부 진정한 인술의 포교자 이국종 교수님,,, 조상현 (tmd***) 76 10 0 11.24
612057 정부 정치보복이냐 이념전쟁이냐? [1] 이승노 (tab***) 91 9 0 11.24
612056 정부 문가는 역시 인증샷 모델직업이 적임이다. 조상현 (tmd***) 118 16 0 11.24
612055 정부 국민여러분께!!!!!!! "친 전" [1] 김신웅 (ksw**) 92 7 0 11.24
612054 정부 남한국민의 한사람으로 심히걱정됩니다. [1] 김신웅 (ksw**) 98 8 0 11.24
612053 야당 이정미, 심상정, 노회찬 정의당 지지합니다. [1] 박정언 (imp***) 77 0 6 11.24
612052 정부 대한민국의가야할길, [1] 이진태 (kae***) 216 5 0 11.24
612051 정부 세월호, 진짜 궁금한 것은...! [3] 인기게시물 이은노 (dld***) 354 61 0 11.24
612050 정부 세월호 유족이 알리지 말라 해서 김일용 (zer***) 143 13 0 11.24
612049 정부 반대만을 일삼던 좌파들 사면에 법무부가 앞장? 김주현 (he0***) 114 13 0 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