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마당 > 정부

정부

과거사 관련 일본과의 모든 결산 여기서 끝내라. [0]

이상국(lsg***) 2015-05-10 19:57:09
크게 | 작게 조회 755 | 스크랩 0 | 찬성 3 | 반대 3

지만원님의 글 입니다.)

 

 

 

언제까지 일본에 대고 징징거릴 것인가? 못나서 일본 식민지 노릇했고, 남에게 나라를 빼앗겼으면 설움 받고 고통 받는 거 그 시대에는 당연했던 것 아닌가? 그런데 왜 그 일로 백년이 넘도록 징징거리기만 하는가. 창피해 죽겠다. 

 

 

 

그나마 독립이라도 한 것은 미국의 원자탄 덕분이 아니던가. 주제를 알아라. 일본으로부터는 이미 받았다. 같은 일로 결산을 크게 한번 했으면 됐지, 왜 얼마 되지도 않을 돈을 자꾸만 이 명목 저 명목으로 달라 구걸하는가. 수십 년 동안 그렇게 징징거려 받아 낸 것 있었는가? 

 

 

 

1966~75년 사이에 일본으로부터 대일청구권 자금을 받은 나라는 아시아 5개국. 필리핀, 한국, 인도네시아, 미얀마, 베트남이었다. 이들 5개국 중 이제까지 일본의 바지 가랑이 붙잡고 이것도 배상하라, 저것도 배상하라 징징거리는 나라는 매우 창피하게도 한국뿐이다.  

 

 

 

청구권 자금을 받은 5개국 중 한국만 그 돈을 잘 썼다. 마치 멸치를 뻥튀기 기계에 넣고 동태를 생산해 내듯이 거지의 나라에서 10대 경제대국으로 성장시켰다. 이게 박정희 대통령의 마술이었다. 다른 4 나라는 모두 부정부패의 제물이 됐다. 

 

 

 

다른 나라는 그 돈으로 겨우 호텔 정도 지었지만 한국은 그 돈의 절반을 포항제철에 투입하여 오늘날의 청강 대국을 건설했다. 그냥 건설한 것이 아니다. 순전한 모래 사장 위에 일본자본, 일본기술, 일본선생, 일본소재, 일본부품, 일본감리 등으로 오늘의 철강 강국을 건설했다. 

 

 

 

우리가 가진 것은 포항의 모래사장과 박태준 뿐이었다. 그런데 그 박태준은 대통령의 명령을 받을 때까지 용광로가 어떻게 생겼는지 한 번도 구경해 본 적이 없었다. 그 후 우리나라는 60년 이상에 걸쳐 일본의 자본, 소재, 기술로 경제성장을 했다. 우리가 가진 것은 박정희가 양성한 값싸고 질 좋고 온순한 기능공 뿐이었다. 

 

 

 

일본과의 아픈 과거가 있었다면 일본이 고마웠던 과거도 있었다. 일본이 이웃에 없었다면 한국은 오늘날과 같은 세계 경제권에 진입할 수 없었다. 이 정도면 좋은 이웃으로 생각하고 미래를 함께 열어가야 한다. 

 

 

 

이렇게 잘 지내던 이웃의 웃는 얼굴을 향해 도대체 무슨 귀신이 들어 갑자기 “일본은 100년 전 그리고 80년 전에 당신들의 조상이 저지른 과거에 대해 사과하고, 강제 징용자에 대해 보상하라, 위안부에 보상하라. . 고개 숙여 통렬히 사과하라” 마치 북괴 종족들이나 할 수 있는 거지근성을 발동하는 것인가. 

 

 

 

평소에 기품 있게 살아온 사람, 평소에 품위 있게 살아온 사람들은 이런 더러운 소리 안 한다. 굶어죽어도 안 한다. 그러면 이런 천박한 소리는 누가 하는가? 북괴 공산당 놈들이나 하고, 남한 공산당 놈들이나 하는 짓이다. 지금까지 박근혜는 이런 천박한 공상당 놈들의 앞잡이가 되어 여성대통령의 격에도 어울릴 수 없고 ‘프라이드 있는 국가’의 체신에도 어울릴 수 없는 천박한 거지행세를 해 온 것이다. 

 

 

 

거지 근성 버리고 정신 혁명 이룩해야, 

 

 

 

“밖에서 잃은 것은 안에서 찾자!” 덴마크는 1813년부터 나폴레옹 전쟁에 휘말려 곤궁할 대로 곤궁해졌다. 설상가상으로 또 다시 영국과의 7년 전쟁을 치르면서 홀스타인 등 넓고 비옥한 땅을 모두 빼앗겼다. 남은 것은 바다보다 낮은 습지대와 노약자들 그리고 부녀자들뿐이었다. 망연자실, 너무나 속이 터지고 절망이어서 일할 마음도 생기지 않았다. 국민들은 타락할 대로 타락했다. 

 

 

 

이때에 '그룬트비히' 목사가 나타나 정신혁명을 일으켰다. “밖에서 잃은 것을 안에서 찾자!” 토질이 나빠 나무를 심어도 자라지 않았다. 수십 년간의 노력 끝에 그 땅에서 잘 자라는 나무를 찾아냈다. 농산물을 수출하지 않고 처리하여 부가가치가 높은 낙농으로 전환했다. ‘하면 된다’ 국민정신이 바뀌었다. 국가도 바뀌었다. 그것이 전기가 되어 덴마크가 오늘날 우리보다 3배에 가까운 선진국, 귀족국가가 된 것이다. 인구는 겨우 548만, 국토는 한국의 20%에 불과하지만 1인당 국민소득은 6만 달러, 우리(2만)의 3배나 된다. 

 

 

 

그런데 우리는 국민정신을 개조해야 할 순간이었던 2010년대에 정반대로 “공짜정신”을 불어 넣어 거지근성을 낳게 하였다. 지도자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 대통령 되어 나라를 망치고 있음이 통탄스럽다. 도대체 아버지로부터 뭘 배웠는지 전혀 알 수 없다. 

 

 

 

 

2015.5.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여당 토론마당 이용원칙 안내 인기게시물 토론장 (xfo***) 8562645 0 0 07.17
606586 여당 유인태가 문재인의 인사에 대하여 내린 정확한 평가 새 게시물 김진호 (jin***) 24 2 0 08.20
606585 정부 (촌평) 트럼프정권의 소프트랜딩이 필요하다. 새 게시물 유동훈 (mst***) 23 1 1 08.20
606584 야당 정신대 가꼬 너무 떠들지 마라!!! 새 게시물 오진이 (jin***) 19 0 0 08.20
606583 정부 운영자님, 신고를 하였는데 삭제가 안되었군요 새 게시물 윤희복 (vir***) 26 1 0 08.20
606582 정부  윤희복은 조토마를 더럽히지말라. 새 게시물 유명열 (ryu***) 56 6 2 08.20
606581 정부    유명열은 즉시 사과하라 새 게시물 윤희복 (vir***) 29 2 3 08.20
606580 정부      니 꼴리는 맘대로 해봐라? 새 게시물 유명열 (ryu***) 13 0 0 08.20
606579 야당 홍준표야! 입은 마음의 문이다 새 게시물 김창석 (798***) 56 5 1 08.20
606578 야당  김대중 묘소를 찾은 것은 잘못 새 게시물 이상국 (lsg***) 33 2 2 08.20
606577 정부 (촌평) 새마을과 우상화 새 게시물 유동훈 (mst***) 26 1 1 08.20
606576 야당 계란 수입산은 살충제 사용하지 않았는가? [2] 새 게시물 차혁준 (cha***) 36 1 0 08.20
606575 여당 우리들에게 희망을 심어준 박정희 = 68 편 = 새 게시물 김성복 (qhr***) 28 2 0 08.20
606574 정부 종북정권은 꼭 대국민 보고대회?를 한단다. 새 게시물 윤찬중 (cj8***) 38 3 0 08.20
606573 정부 인성교육진흥법 개정은 교육 장악의 일환이다 [1] 새 게시물 이만영 (fre***) 48 0 0 08.20
606572 정부 나라가 나라다워지려면 법질서가 바로서야만합니다! 새 게시물 조효원 (hwj***) 65 4 0 08.20
606571 정부 '農피아'의 跋扈발호는 "국민 건강을 볼모로 한 범죄다 최기태 (ktc***) 150 7 0 08.20
606570 야당 국제 관계학 박사의 충고 ... 이승래 (lsl***) 176 15 0 08.20
606569 야당 문정권은 업무시간 음주를 왜이렇게 적극적으로 권장하는가 [2] 오영실 (cla***) 163 11 0 08.19
606568 정부 국가위기에 이념전쟁에 불붙인 대통령 김동영 (mug***) 143 6 1 08.19
606567 정부 이꼬라지를 봐라.1) 김용식 (yon***) 161 2 4 08.19
606566 야당 보수는 무엇으로 혁신할 수 있는가? 김동영 (mug***) 124 3 4 08.19
606565 정부 누가 대통령의 아내에게 역사를 해석할 권한을 주었는가? [2] 조상현 (tmd***) 297 38 0 08.19
606564 야당 살충제 달걀 사건은 이번 정부에서 일어난 사건입니다. [2] 오영실 (cla***) 121 6 0 08.19
606563 정부 박근혜 대통령님은 출당대상이 아니다 윤희복 (vir***) 134 6 3 08.19
606562 정부  선생, 나는 반말을 싫어하오 윤희복 (vir***) 133 5 0 08.19
606561 정부    선생, 나는 반말을 싫어하오 김용식 (yon***) 100 0 5 08.19
606560 야당 문재인은 무엇하나? 군사고에 대해 아무런말이 아직없다 오영실 (cla***) 98 5 0 08.19
606559 야당 탁현민 여성비하 대국민비판에도 아몰랑하는 문죄인 [1] 오영실 (cla***) 135 8 0 08.19
606558 정부 나는 문재인 정부에서 장관을 할 수 없다. 이상국 (lsg***) 159 12 1 08.19
606557 정부 경악(驚愕)! - - - '5.18광주사태 19% 가산 김주현 (he0***) 244 28 0 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