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상만사 > 지구촌

지구촌

◈종교(교회) 개혁의 근간(根幹)이 되는 성경 구절. [0]

강불이웅(kbl*) 2017-11-10 21:11:33
크게 | 작게 조회 115 | 스크랩 0 | 찬성 2 | 반대 1

 "내가 주의 법을 어찌 그리 사랑하는지요 내가 그것을 종일 묵상하나이다 주의 계명이 항상 나와 함께하므로 그것이 나로 원수보다 지혜롭게 하나이다 내가 주의 증거를 묵상하므로 나의 명철함이 나의 모든 스승보다 승하며 주의 법도를 지키므로 나의 명철함이 노인보다 승하니이다"(시편 119:97~100) 하신 말씀은 종교(교회) 개혁의 유일한 근간(根幹)이 되고 기초석이 될만한 내용(구절)입니다. 그러므로 이 시대에 이르러 종교(교회) 개혁에 따른 다른 모든 방면의 개혁에 조금이라도 뜻을 두고 있는 분들은, 반드시 이 말씀에 근거하여 모든 방면의 개혁에 임하시기 바랍니다.

 종교(교회) 개혁은 기존 교회와 교인들의 잘못만 지적해 규탄하는 것만이 아닙니다. 즉 김일성 일가들처럼 대한민국 정치인들의 과오만 찾아 지적할 줄 알고 자신들이 하나님 보시기에 올바른 길을 알고 행할 줄 모르면, 이 역시 기존 교회와 교인들의 모양과 색깔만 조금 변경시켜 달리한 채 더 큰 과오의 길을 걷는 악행에 불과합니다. 신앙인들이 이 같은 과오를 범하면 그것은 자신이 교계의 리더가 되려는 교황 같은 짓일 뿐, 결코 오답을 시정하고 정답대로 살고자 하는 선지자로서의 삶, 곧 예수님의 길을 걷는 삶이 될 수 없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위에 기록된 말씀을 자신의 심령에다 비교해 보고 이 같은 생각과 마음으로 자신이 먼저 신앙생활을 하였는가를 되돌아 보시길 바랍니다.

 예수님을 믿은 사람이 가장 먼저 갖추어야 할 심령 상태가 바로 예수님의 교훈을 주야장천으로 품고 일상생활에 임해야 합니다. 이것이 주의 법(교훈)을 종일 묵상하는 삶입니다. 뜻이 맞는 남녀가 처음 만나 사랑할 땐, 상대방의 언행을 기억하고 온 종일 되새김질 하며 그 언행의 참뜻을 깊이 알아 대처하려 합니다. 비록 상대방의 형상이 자기 눈 앞에 보이지 않을지라도 그의 언행에 대해 이처럼 그리워하고 사모하게 되면, 그를 만났을 때에 자신의 행동이 더욱 그를 기쁘시게 하는 행동으로 전환하게 됩니다. 이것이 주의 법을 종일 묵상하는 분들의 하나님께 대한 마음가짐(사랑)입니다.

 신앙인이 예수님의 말씀에 대해 깊이 묵상하고 상고(詳考)하게 되면, 혈육(육신)의 생각만으로 세상사를 깊이 묵상하고 상고하는 세상 여느 사람들보다 더욱 지혜롭게 되어 모든 방면에서 저들을 이기게 됩니다. "육신의 생각은 하나님과 원수가 되나니 이는 하나님의 법에 굴복치 아니할뿐 아니라 할 수도 없음이라"(로마서 8:7) 하심 같이, 사람(육신)의 생각과 하나님(영)의 생각은 원천적으로 적대관계입니다. 그러므로 여태껏 사람의 생각으로 살아 온 자가 그러한 습성을 버리고 예수님을 믿고 그의 말씀을 따르게 되면, 이게 바로 세상과 싸워 이기는 믿음이 되며 또 원수를 이기는 승리가 됩니다.

 예수님을 믿은 후 그의 말씀을 줄곧 묵상하는 분들은, 예수님을 오래 믿고 그의 언행을 대충 알고 지내는 그 어떤 고명한 신앙 선배나 선생들보다 명철(거룩하신 자를 아는 것)이 더욱 뛰어납니다. 이런 현상 때문에 예수님이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되고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될 자가 많으니라"(마태복음 19:30) 하셨습니다. 즉 지금 당장 듣고 보고 읽은 말씀들로 인해 어찌하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까 근심하는 사람들은, 수십 년 수백 년을 성경말씀을 보고 듣고 읽어도 실생활에 적용치 않아 하나님을 노엽게 만드는 그 어떤 교황이나 사제들이나 교주 목사들보다 하나님에 대해 깊이 알고 있습니다.

 신앙의 깊이는 현재의 믿음과 열정으로만 결정될 뿐, 아무리 뛰어난 성경 지식과 직위와 경륜으로도 현 시점에 이르러 그 말씀을 불신하고 자기 생각대로 신앙생활을 하게 되면, 모두다 하나님께 책망받을 자의 대열에 서게 됩니다. 즉 지금 이 시점에 예수님의 언행을 믿음으로 지키는 자는 예수님의 언행을 알고도 지키지 않는 그 어떤 유명 선배 신앙인들의 성경 지식보다 더욱 하나님을 잘 아는 분들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지키고 실행하는 자는, 성경 말씀을 줄줄이 암송해 알면서도 그 말씀을 생활 속에서 지키지 않는 그 어떤 유명 성경 해석자들보다 하나님에 대해 깊이 아는 선지자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사람의 뜻으로 해석되기 위해 기록된 것이 아니라, 사람의 뜻이 하나님의 뜻에 못미침을 깨닫고 믿음으로 순종해 지키도록 하기 위한 말씀입니다. 즉 믿음으로 지키고 순종하려는 자녀들을 위한 말씀일 뿐, 사단(종북세력)처럼 자신들의 뜻대로 임의대로 해석해 자기 뜻을 펼치기 위한 말씀이 아닙니다. 즉 육신의 뜻으로 성경말씀을 임의로 해석해 그 뜻을 달리해 교인들 위에 군림하려는 종교(교회) 개혁은 예수님의 뜻이 아니라 사단의 반역질입니다. 그러므로 참된 종교(교회) 개혁은 하나님 보시기에 합당한 신앙인이 되는 일일 뿐, 사람들 보기에 합당한 신앙인이 되는 일이 아닙니다. 지금 당장 예수님의 언행을 주야로 묵상하고 그와 동행하는 삶에 진력하시길 바랍니다.

http://cafe.daum.net/kblw 기독 애국 신우회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78806 에세이 문재인의 IQ. [2] 새 게시물 박천복 (yor***) 133 8 0 11.20
78805 에세이 아~ 문성근 암기법 새 게시물 김태수 (tae***) 98 0 0 11.20
78804 에세이 부부유친(夫婦有親). 새 게시물 오병규 (ss8***) 175 11 1 11.20
78803 에세이 어떤 실소(失笑) 오병규 (ss8***) 208 7 1 11.19
78802 에세이 자신만의 건강비법을 가져보자. 이철훈 (ich***) 116 1 0 11.19
78801 에세이 죽음 ? 말과 글이 소용이 없다. 한재혁 (gam***) 73 0 0 11.18
78800 에세이 7할만 먹으면 수명이 50퍼센트 늘어난다. 이상국 (lsg***) 95 1 0 11.18
78799 에세이 권력(權力) 무상(無常) 오병규 (ss8***) 247 17 1 11.18
78798 에세이 대체할 또 다른 예비장치가 필요하다. 이철훈 (ich***) 146 1 0 11.18
78797 에세이 If you know your enemy and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79 24 1 11.17
78796 에세이 노후의 삶이 걱정된다. 이철훈 (ich***) 260 3 0 11.17
78795 에세이 연상달인 세계사 암기법 15 김태수 (tae***) 95 0 0 11.16
78794 에세이 철없던 대통령 그리고 文씨.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13 31 2 11.16
78793 에세이 유모도 풍자도 중립적이고 공정하게 이철훈 (ich***) 190 1 0 11.15
78792 에세이 황제(皇帝)의 밀명인가? 조공품(朝貢品)인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340 36 1 11.15
78791 에세이 연설(演說)과 낭독(讀).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98 28 2 11.15
78790 에세이 고정관념과 틀을 깨는 작업 이철훈 (ich***) 183 0 0 11.15
78789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9) 록 허드슨 김홍우 (khw***) 193 3 0 11.14
78788 에세이 문재인의 오락가락 이상홍 (lsh***) 160 11 0 11.14
78787 에세이 이빨 드러내고 천박하게 웃지 말자.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419 50 1 11.14
78786 에세이 영화 속 얼굴들로 보는 세월 (8) 스티브 맥퀸 김홍우 (khw***) 181 3 0 11.13
78785 에세이 자존감 살리기. 박천복 (yor***) 211 7 0 11.13
78784 에세이 광군제(光棍節)에 대한 소고(小考). 오병규 (ss8***) 310 16 3 11.13
78783 에세이 나이와 글 ? 글 속의 충신과 간신 한재혁 (gam***) 115 0 0 11.12
78782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30 (공무원 시험 대비 김태수 (tae***) 103 0 0 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