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찬반토론 > 상세내용보기

민속 경기 '소싸움' 동물 학대 논란[1]

토론장(xforum) 2017-04-18 14:07:24
크게 | 작게 조회 362

동물끼리 싸움을 붙여 구경하는 것은 오래전부터 내려온 풍습입니다. 그러나 동물보호법에 의하면 도박·광고·오락·유흥을 위해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가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엄연한 불법입니다. 하지만 소싸움만 '전통 소싸움 경기에 관한 법률'에 의해 동물보호법 예외 규정으로 유일하게 합법입니다.


지난달 30일 경북 청도에서 소싸움 대회가 개막하면서 '소싸움도 동물 학대 아니냐'란 논란이 재연되고 있습니다. 다른 동물 싸움처럼 법적으로 금지해 소를 보호해야 한다는 목소리와 전통으로 계승해야 한다는 입장이 충돌하고 있습니다.


소싸움 금지를 주장하는 측은 "소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소가 갖은 학대를 당한다"고 합니다. 싸움소 주인들운 이기기 위해  소를 훈련시키기 위해 무거운 돌을 넣은 타이어를 끌게 하고, 싸움을 마친 소는 머리가 깨지는 등 심한 부상을 입을 수 있다는 것이죠. 이들은 "전통이 생명 윤리를 앞설 수 없다"고 말합니다. 소싸움은 상설 경기장에서 베팅(도박)이 가능해 사행 산업화되고 있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반면 유지해야 한다는 측은 "소싸움은 지역사회의 건전한 전통 민속 경기로 계승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소싸움은 지역 축제화돼 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등 지역 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이죠. 또 소가 머리를 맞대고 싸우다가 한쪽이 먼저 머리를 돌려 도망가면 패하게 되는 규정상 소가 크게 다칠 가능성은 낮다고 합니다.


Q 동물 학대 논란 일고 있는 민속 경기 '소싸움', 여러분의 어떻게 생각하세요.

댓글[1]

안복순(he**) 2017.04.19 00:22:25 | 공감 0
소는, 식육으로 세계 각국이 나라마다 년간 수백만 마리를 도축하고, 우리나라도 약100만 마리를 도축하는 것으로 아는데, 비겁한 한국인들이 소싸움이 동물학대라면 할 말이 없네요.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