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찬반토론 > 상세내용보기

편의점 상비약 품목 확대, 찬반[0]

토론장(xforum) 2017-04-04 13:30:18
크게 | 작게 조회 269

늦은 밤에 과식으로 더부룩해진 배를 부여잡고 불이 켜진 병원, 약국을 찾아 헤맨 경험이 있나요? 정부는 2012년 11월 편의점 상비약 판매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해열진통제, 소화제, 감기약 등 13개 품목을 살 수 있게 됐습니다. 얼마 전 보건복지부가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상비약 품목 조정을 위한 검토에 착수하면서 편의점 상비약 품목 확대와 관련한 찬반이 나오고 있습니다.


편의점 상비약 품목을 확대하자는 측은 "소비자의 의약품 접근성이 커져 심야와 공휴일의 의료 공백을 메울 수 있다"고 합니다. 특별한 처방이 필요 없는 약품 판매를 확대한다면 응급실 이용 등에 따른 과도한 의료비 지출도 막을 수 있다고 합니다. 복용 부작용에 대해선 편의점 업주와 종업원을 대상으로 의약품 안전관리 정기 교육을 의무화해서 보완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미국과 일본 등에선 일부 의약품을 약국 외 다른 유통 채널 판매를 적극 운용하고 있다는 것도 근거로 듭니다.


반면 반대 측은 "국민 건강과 생명에 직결되는 의약품 관리는 편리성보다 안전성이 우선"이라고 합니다. 편의점 상비약 판매 이후 4년간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 접수된 부작용이 1068건에 달해 편의점 상비약의 판매 확대는커녕 아예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과음으로 두통이 발생한 경우 복용에 주의해야 하는 몇몇 의약품이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사례 등을 지적합니다.


Q 편의점 상비약 품목 확대에 대해 여러분의 어떻게 생각하세요.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