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긴 만남과 짧은 기다림[0]

이철훈(ich***) 2017.05.18 15:13:43
크게 | 작게 조회 462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이번에도 위험한 고비를 잘 넘기시기를 기대했지만  수요일 새벽 홀연히 어머님은 우리가족곁을 떠나셨다.


아직은 아니겠지 하고  잠시 마음놓고 있던 사이 갑자기 병세가 악화되어 곁에 있었으면서도 어머니 임종도 제대로 지켜보지 못했다. 


당황하고 황망했지만 마음을 추스리고 다시 어머니를바라보니 평온하신 모습에 죄송한 마음이 조금은 진정이 되었다. 


아직 도착하지 못한 친지들을 기다리며 어머님과 같이 보내는 마지막 시간을 갖게 되었다. 쑥쓰러워 겉으로 표현하지 못하고 마음속으로만 맴맴돌며 생각했던 말들이 자연스럽게 어머님께 할수있었다는 것에 놀랍고 한편으로는 기쁘게 생각되었다.


떠나시는 어머니의 심정이 걱정되기도 했지만 남아있는 자식의 두려움이 더 큰 것같았다.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사회속에서 나이든 분들의 말과 행동이 현실에 적당하지 않다고 생각하게 되는 경우가 많이 있다. 


겉으로는 받아들이고 순응하는 척하지만 한쪽귀로 듣고 그냥 흘려보내기 쉽다. 그러나 막상 앞으로 우리곁에 안계신다는 생각이드니 잘해드리지  못하고 마음 아프게 했던 잘못이 후회되고 죄송스럽기만 하다. 무엇보다도 제일 걱정되는 것은 의지하고 기댈 언덕이 없어진 것처럼 내 마음이 허전하고 쓸쓸하다는 것이다. 


잘해드리지도 못하고 자주 찾아뵙지도 못했지만 한번 만나 뵙고 오면 한동안 조금은 마음편히 지낼수 있었다. 그리고 앞날에 예상되는 자신의 모습을 생각해보는 좋은 기회를 갖게 되었다. 


복잡하고 바쁜 생활속에서 자신을 돌아보고 생각하며 반성하게 된 것이다.   지나온 삶은 제대로 지내왔던 것이었는지 앞으로  펼쳐질 삶은 어떻게 지내야 하는지  누구에게나 닥쳐올 생의 마무리를 예상하고 잘준비하며 후회없이 살아갈 자신이 있는지 모든것이 불확실하고 자신이 없어진다. 


무엇을 반성하고 고쳐야 하는지 중구난방식으로 떠올리는 생각뿐이지 제대로 이거다 하고 딱히 잡히는 것은 없어 답답하다. 한가지 분명하게 떠오른 것은 주위의 사람들을 자신의 유불리와 계산적인 자기중심적 산술방식으로만 대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재확인하게 된다. 


자신의 이해관계에 따라 손바닥 뒤집기식으로 함부로 말과 행동을 해서도 안된다는 생각을 다시 해본다. 일시적인 성공에 매달려 상대를 화나게하고 불합리하게 일을 처리해서 상심하게 하고  금전적인 손해를 보게 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이다. 


이런저런 생각의 결론은 간단하다. 심풀.스마트한 방식으로 단순하게 생각하고  복잡하고 어렵게 풀어가는 것보다는 간결하고 누구나 납득하고 이해할수있게 하는 합리적인 방식으로 마무리되고 해결해야 한다는 것으로 귀결되어진다. 누구나 생각할수 있고 잘 알고 있지만 실행으로 옮기지 못하고 뒤로 미루고 숨기고 있지만 자신의 남은 삶을 생각하게 된다면 더이상 늦추고 미루기에는 시간이 많지 않아 보인다. 


어머니를 떠나보내면서 많은 회한을 갖게 되었지만  그동안 머리속 생각으로만 갖고 있던 것들을 실행에 옮겨 후회없는 삶을 살아가고 싶다. 짧은 만남과 긴 기다림이라는 말도 있지만 많은 좋은 인연을 맺는 길고 보람있는 만남과 다시 보고싶은 사람들을 만나기를 손꼽아 고대하는  짧은 기다림도 좋을 것같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15123 에세이 식사 하셨어요 새 게시물 이철훈 (ich***) 58 1 0 06.29
15122 에세이 *한국을 지배하는 악인들은 어떻게 생겼... 새 게시물 강상일 (kan***) 87 0 0 06.29
15121 에세이 *하늘 나라에서 지켜보실 先親의 하늘 ... 새 게시물 강상일 (kan***) 41 0 1 06.29
15120 지구촌 ◈형 집행유예의 뜻으로 죄 사함 받은 ...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40 0 0 06.29
15119 에세이 *가장 뜻깊은 인생을 살다가신 先親 강... 새 게시물 강상일 (kan***) 45 0 1 06.29
15118 에세이 휘날리는 태극기는 우리들의 표상이... 새 게시물 안영일 (you***) 81 1 0 06.29
15117 에세이 양보하고 ,용서하고, 지면서 살자 ,! 새 게시물 안영일 (you***) 73 1 0 06.29
15116 에세이 승리-나약한 기도 새 게시물 한은예 (jas***) 69 1 0 06.29
15115 에세이 전지전능한.. 새 게시물 김홍우 (khw***) 95 1 0 06.28
15114 에세이 *일반 서민도 대통령이 되는 행복한 나... 강상일 (kan***) 70 0 1 06.28
15113 에세이 *1987년 대통령 후보 강신구에게서 배울... 강상일 (kan***) 69 0 1 06.28
15111 에세이 *고인이 되신 선친 당신께서 그토록 사... 강상일 (kan***) 109 1 1 06.28
15110 에세이 연상달인 세계사 암기법 9 김태수 (tae***) 59 0 0 06.28
15109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24 김태수 (tae***) 56 0 0 06.28
15108 지구촌 ◈선한 말만 골라 듣는 충신과 악한 말... 강불이웅 (kbl*) 134 1 1 06.28
15107 에세이 상궁지계 이철훈 (ich***) 220 5 0 06.28
15106 에세이 *고인이 되신 제 아버지의 교육법. 강상일 (kan***) 75 1 2 06.27
15105 에세이 *강상일 大痛嶺에게 부처님이 마음의 문... 강상일 (kan***) 63 0 3 06.27
15104 지구촌 위안부 재협상의 근거는 일본이 제공하... 고순철 (ash***) 109 1 2 06.27
15103 지구촌 †…교회 명부는 살생부나 하나님의 생... 김용구 (yon***) 113 0 0 06.27
15102 지구촌 대통령 말씀이면... 이창덕 (lee***) 81 0 0 06.27
15101 에세이 *신들과 대화를 나누는 방법. 강상일 (kan***) 121 0 2 06.27
15100 에세이 *강상일 대통령께서 부처님에게 직언을... [1] 강상일 (kan***) 143 0 3 06.27
15099 지구촌 ◈이성의 국민은 야성의 야만인을 응징... 강불이웅 (kbl*) 105 1 1 06.27
15098 지구촌 남자분들/언제까지 노예로 살렵니까? 박동완 (ppk***) 201 1 1 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