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세상에 대해서 [0]

이동규(lee***) 2017.04.21 17:21:22
크게 | 작게 조회 862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0

온나라가 종북들로 시끄럽고, 반도가 물에 잠기는 것 같아도, 무심한 세월은 한없이 달려가는 것같아 무섭다. 

세월이 좀 먹나? 한번 두번 속아 보나? 인생 마이 속아봤다 아이가?

그래서 권력 빼앗기 부패 큰잔치에 아무 관심이 없다. 

거짓방송 테레비 안 본지 20년 다 되어간다. 언놈이 날 세뇌 시키겠노?


다만 내가 사는 이 대한민국은 자유 시장 경제주의다. 그래서 난 그 이념에 맞는 인간은 홍준표라서 준표에게 한표만 던질 것이다. 이설이 없다 . 중도도 없다. 무슨 빌어먹을 중도냐? 문디 코구멍에 마늘 빼먹어라.

대중이와 무현이는 당해본 인간이라, 그들 졸개는 꼬라지도 보기 싫다. 

자유 시장경제주의자라면 두환형이라도 좋다. 자유 시장경제 원칙에 맞으면, 꼼보고 째보고 OOO든 한몸 준다.


지금 한국인들은 트럼프가 북폭을 하던지 말든지? 꼼짝도 안한다. 

나만 방방 뛴다고 나라가 지켜지나? 


내일 지구가 쫑나도, 한그루의 사과나무를 심는다고? 

소주 일잔에 글만 쓰자. 모처럼 뜻글과 뜻시, 카테고리 만들어 글을 옮기다.

세상이치에 관심이 있는 자들이 많아서 글을 올린다. 


세상의 목적이나 뜻에 대해서, 어차피 머리에 든것 꺼집어 내, 정리 하는데도 한시간이 넘었다.



1. 세상 우주의 뜻은 하나다.


하나의 어둠이 사라지고, 초당 30만키로의 속도로, 137억년 달린 만큼 빛이 나타났다.

그 빛이 온도(溫度)가 낮아지면서 시간과 함께 12가지 입자들이 네 가지의 힘과 함께 서로 인연(因緣)을 맺기 시작한다. 이것이 과학에서 말하는 팽창하는 우주의 진화(進化)다.


만물(萬物)이 서로 인연이 맞는 원소들 끼리 맺어 나간다.

맺은 인연이 다시 변하기 시작한다.

변하여 스스로 꿈틀거린다. 스스로 꿈틀거라는 것이 생물이다.

꿈틀되는 느낌이 뜻을 이어오고, 뜻을 이어 간다. 불가에서 말하는 연기(緣起)다.


그 느낌들이 쌓여 요상한 인간 두뇌가 된 것이다.

이것이 생물의 진화다.


인간 두뇌를 풀어보자, 무엇이 남는가?

단백질만 남는다. 단백질을 풀어보자 무엇이 남겠는가?

이처럼 만물도 하나하나 풀면 남는 게 없다.


결국 입자(粒子)와 파동(波動)만 남고, 힘만 남을 것이다.

이것을 두고, 불교에서는 “나“는 실체가 없다는, 무아(無我)라 한다.


생명은 함께 합쳐진, 다섯 뭉치 즉, 오온(五蘊) 이라 하는, 색 수 상 행 식이다.

보이지도 느끼지도 못하는 것이 자유롭게 끝없이 나아간다.

늘 끝없이 나가게 만드는? 그가 절대자다.

나도 당신도 만물도 입자도 빛도 힘도, 절대자(絶對者) 앞에 빌린 목숨을 바친다.

그가 바로 우주의 법칙(法則)이다.  

그래서 만물과 생명의 목적은 모두 같다는 뜻이다.


우주=정보+에너지중,정보가 법칙이라는 말이다.

이 정보가 법칙인데? 이 법칙의 하수인이 우리 인간이 가진 정신이다. 

정신이 감지 되거나? 보이더냐? 우리 과학자들이 증명하는 것은 모두 에너지분야다 

에너지가 질량으로 바꾸지 않으면 확인 할 길이 없다.

내가 이 블로그에서 정신의 사상과 이념을 강조하는 이유다. OOO같이? 

 

2.만물은 법칙의 기다림이다.


이게 꿈이요 희망이다, 이 희망과 꿈을 기다려 움직임이 되었다.

움직임이 생명으로 변했다.

멈추면 무생물이다.

불가에서 물질을 무정(無情)이라한다.


뜻을 가지지 않았다는 뜻이지만? 난 뜻을 가졌다고 주장한다.

뜻을 가지지 않았다면? 돌은 변하지 않고 그대로 있다. 하지만 돌도 변하여 돌아간다. 그래서 틀렸기에 뜻을 가진 것이다. 다만 선승들이 생물과 무생물을 분별하다보니 그랬겠지? 흔히 이기적이거나? 매몰찬 인간에게, 인정(人情)사정(事情) 볼 것 없는 무정(無情)한 놈이라 한다.


무생물은 생물이 되기 위한 꿈을 기다린다.

꿈이 스스로 움직인다. 그것이 생명(生命)이다.

불가에서 말하는 무리지어 사는 중생(衆生)이 된 것이다.

중생 되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알아야 한다.

그래서 생명은 똑같이 귀한 것이다. 불가에서 차별하지말고, 살생(殺生)을 금하고, 고기 안 먹는 이유다.


생명은 이어가기 위한 꿈을 가진다. 이것이 이어오고 이어가는 불교의 연기다. 

그래서 움직임과 기다림은 같은 하나다.

같은 하나는, 같은 뜻을 가졌다.

불가에서 말하는 유정(有情)이다. 뜻을 가졌다는 뜻이다.


뜻은 움직임을 지시하는 것이다.

그 지시는, 움직임의 법칙이다.

움직임의 법칙, 그것이 만물의 진화요, 목적이요 뜻이다.


불가에서 말하는 제행무상(諸行無常)이다.

모든 움직임은, 항상 함이 없다는 뜻이다.


항상(恒常) 함이란?

세상은 늘 그대로 정지(停止)된 상태가 없다는 뜻이다.

그래서 모든 만물은 움직이고, 움직이면 변(變)하는 것이다. 

변하는 것은, 원질이 달라지는 것이다. 바로 이 현상이 진화다.


다만, 어떻게 인연을 맺어 변하는가? 이게 바로 인간이나 개체의 운명이 되는 것이다.

그 변하는 원인이, 직접적인 원인과 간접적인 원인이 바로 인연이다.


다르게 말하면? 환경과 조건이다. 환경은 남과 대상이고? 조건은 나다.

이것은 내 조건이 좋으면? 좋은 환경을 만들수 있다.

그래서 내가 내 스스로 조건을 강하게 하여 내가 내 환경을 고쳐나간다. 

운명론(運命論)은 고정되었다고 하니? 그래서 틀린 이론이다.


결론은, 우주는 하나의 법칙에서 출발하여, 137억년이나 이어져 오고 이어져 가는 연기(緣起)하다, 다시 하나의 법칙(法則)으로 되돌아가는 것, 이것이 세상의 뜻이라고 보는 것이, 나의 지금 답이다.


당신과 나는, 이 글로써 이렇게 인연을 맺은 것이다.

좋은 인연을 축하드린다.


당신의 삶과 전공의 사색에 도움 되었음 한다.

이 글로 대충 세상과 우주가 무엇인지 알았음 한다.


이런 논리로, 글을 쓴 것이 나의 블로그 글들이다. 


http://blog.daum.net/21003/16594511


산강촌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15052 지구촌 ◈차계(遮戒)와 성계(性戒)라는 생소한...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35 0 0 06.23
15051 에세이 *납골 추모공원의 슬픈 사연과 희망의 ... 새 게시물 강상일 (kan***) 41 0 0 06.23
15050 에세이 *이슬화, 귀천도. 새 게시물 강상일 (kan***) 50 0 0 06.23
15049 지구촌 †…교회 직분은 감투가 아닙니다. 새 게시물 김용구 (yon***) 43 3 0 06.23
15048 에세이 *이슬별 새 게시물 강상일 (kan***) 35 0 0 06.23
15047 에세이 *슬이랑 고개를 넘어간다. 새 게시물 강상일 (kan***) 34 0 0 06.23
15046 에세이 공유, 공론화-문재인과 탁현민 새 게시물 한은예 (jas***) 86 0 0 06.23
15044 조토마소식 더이상 노예로살지맙시다.남자분들 새 게시물 박동완 (ppk***) 63 0 0 06.22
15043 에세이 남진.. 장로님 새 게시물 김홍우 (khw***) 76 3 0 06.22
15042 에세이 *고인이 되신 선친[姜信九]를 기리며. [3] 강상일 (kan***) 111 0 1 06.22
15041 에세이 하늘을 노하게 한 것 문종섭 (jon***) 176 3 0 06.22
15040 에세이 " 외세에게 당하던 루마니아가 생... 이철훈 (ich***) 171 4 0 06.21
15039 에세이 *이슬 날개 강상일 (kan***) 73 0 2 06.21
15038 에세이 *이슬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없기를. 강상일 (kan***) 53 0 1 06.21
15037 에세이 *이슬꽃 당신. 강상일 (kan***) 57 0 1 06.21
15036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사 암기법 11 김태수 (tae***) 68 0 0 06.21
15035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16 (공... 김태수 (tae***) 68 0 0 06.21
15034 에세이 잘못한 학생을 꾸짖지 않으면 버릇 나빠... 이상국 (lsg***) 96 1 0 06.21
15033 에세이 늙은 누나 [2] 구흥서 (khs***) 282 17 0 06.21
15032 에세이 내 주는 강한 성이요 500년 김홍우 (khw***) 145 1 0 06.21
15031 지구촌 ◈세상 혼란의 책임을 신앙인이 져야 하... 강불이웅 (kbl*) 112 0 1 06.21
15030 지구촌 미국 오토 웜비어 님에 대한 대한민국 ... [1] 김병일 (kwi***) 217 2 0 06.20
15029 지구촌 리듬댄스 갤러리 포동이와 주야님의 24... 김병일 (kwi***) 63 0 0 06.20
15028 에세이 불리한 조건을 좋은 변화로 이철훈 (ich***) 151 0 0 06.20
15027 지구촌 한미정상회담에 부친다 고순철 (ash***) 146 0 1 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