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사랑의 시작[0]

한은예(jas***) 2017.04.19 00:11:40
크게 | 작게 조회 1158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0


   추한것도 파괴도 예술이라면, 예술가는 생명을 불어넣는 사람이어야 한다.

  니체가 신은 죽었다며 광기를 이기지 못한 것은 사랑에 목말랐기 때문이다.

  추한 것도 파괴도 예술이라고 하면, 우리는 추한 것을 사랑하는가하는 물음 앞에 그렇다고 대답하겠는가!

   이왕이면 다홍치마라며, 화려하고 꽃다운 것을 찾는 우리네 마음과 눈은 아름다움을 먼저 충족하고 싶어 한다.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함은 그 안에 편함과 안심, 이끌림이 있기 때문이다.

   사랑한다면 아름다움을 선택할 것이다. 외모에 이끌려 사랑을 가꾸려 할 것이다.

   사랑한다면 죽음보다 삶을 선택할 것이다.

   추함은 아름다움에 반하고, 파괴는 삶에 반한다.

   파괴는 생명을 단절시키는 것이고, 추함은 그 죽음의 사체이다 - 묻는 것의 의미를 곱씹어보자, 그리운 것은 그의 살아있을 때의 모습이고 잊지 못하는 것은 사랑하는 마음이다 -

   우리 마음이 갖는 아름다움, 우리 마음이 원하는 아름다움,

아름다움은 거기서부터 찾아야 한다.


  아름다움은 생명으로부터 시작된다. 살아있는 것은 저마다 아름답고 소중한 가치를 갖는다. 그리고 우리는 비교를 당한다.

   보다 아름다운, 보다 아름답지 못한, 그렇게 비교하면서 비교 당한다.

   슬픔이 시작되는 시점이다. 아름답지 못한 것은 단절당하고 파괴당한다.

   그 안에는 나도 있다. 파괴와 추함을 사랑한다면, 우리는 사랑을 잃는 것이다.

   이미 사랑을 잃은 것이다. 선택하는 것이 파괴이고, 추함이라면 그렇다.

   추함은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조금 덜 아름다울 뿐이다. 조금 덜 아름답다고 해서 그것을 파괴하고 버린다면, 우리에게 남는 것은 없다.

절대적이지 못하면서 절대적인 것을 찾는 것은 자기를 버리는 잔인하고 가혹한 행위다.


  버림받은 것에 남아있는 사랑은 없다. 사랑이 고갈된 행위는 해체와 약탈이다. 가진 것에 싫증이 나면 버리거나 해체를 한다. 해체후 재조립이 되지 않으면 버림을 당한다. 무책임과 책임 없음의 확인으로 당사자는 홀가분해하며 가책을 가지지 않는다.

   내 안에 없는 것을 소유하려 할 때는 교환과 약탈이 그것을 가능하게 하지만, 내게 교환의 가치를 갖는 것이 없을 때 가능한 것은 약탈이다. 최후는 그렇다. 막바지에 다다른 사람이 선택하는 것이 무엇인지 우리는 안다.

   우리가 적당함을 알고, 적당함에서 멈출 줄 아는가, 사람이 그렇게 이성적이고, 조절이 가능한 존재인가. 자기를 알아 멈출 곳을 알고, 적당히 물러섬을 지키는가, 그렇다면 과도한 욕심과 욕망으로 인한 질병과 좌절, 불행은 없을 것이다. 과도한 축척과 약탈, 폭력도 없을 것이고, 거짓과, 교묘한 술수도 쓰지 않을 것이며, 전쟁도 없을 것이다. 따라서 타인을 괴롭히는 일은 일어나지도 않을 것이며, 행복은 말하지 않아도 불행해 하지는 않는다.

 

  불행하지 않은 것은 행복이다.

그러므로 예술가는 아름다움을 말해야 하고, 그 아름다움에 생명을 불어 넣어야 한다. 하느님이 그랬듯이. 그렇게 사랑은 시작되어야 한다. 사랑은 쓰러지는 것을 일으키는 것이고, 목말라 하는 모든 생명에 물을 주는 것이다.


  그러나 악에 물을 주는 것이 사랑은 아니다. 악은 고갈되어야 한다. 그리고 이것은 영원히 반복되어야 한다. 한번 물을 준다고 해서 생명이 영원히 지속되는 것이 아니고, 한 번의 단절로 악의 생명이 끝나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 안에는 악과 선이 모두 존재한다. 우리는 어느 쪽에 물을 주고 있는지 늘 확인해야 한다. 그것이 세월호 참사와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사건과 같은 고통스럽고 눈물겨운 사건을 우리 곁에서 사라지게 하는 길이기 때문이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15104 지구촌 위안부 재협상의 근거는 일본이 제공하... 새 게시물 고순철 (ash***) 12 0 0 06.27
15103 지구촌 †…교회 명부는 살생부나 하나님의 생... 새 게시물 김용구 (yon***) 47 0 0 06.27
15102 지구촌 대통령 말씀이면... 새 게시물 이창덕 (lee***) 32 0 0 06.27
15101 에세이 *신들과 대화를 나누는 방법. 새 게시물 강상일 (kan***) 58 0 0 06.27
15100 에세이 *강상일 대통령께서 부처님에게 직언을... [1] 새 게시물 강상일 (kan***) 86 0 1 06.27
15099 지구촌 ◈이성의 국민은 야성의 야만인을 응징...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59 0 1 06.27
15098 지구촌 남자분들/언제까지 노예로 살렵니까? 새 게시물 박동완 (ppk***) 152 1 1 06.27
15097 에세이 왕년의 육체파 여우 김혜정씨 교통사고... 새 게시물 정일권 (jik***) 123 3 0 06.26
15096 에세이 낡은 반복과 새로운 반복 새 게시물 이철훈 (ich***) 101 1 0 06.26
15095 에세이 그래 이제는 실력으로 새 게시물 김홍우 (khw***) 81 2 0 06.26
15094 지구촌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 새 게시물 황영석 (hys***) 235 1 0 06.26
15093 지구촌 슬리퍼와 아버지의 246 리듬댄스 환상의... 새 게시물 김병일 (kwi***) 88 0 0 06.26
15092 에세이 다시 일어난 풀꽃 새 게시물 김홍우 (khw***) 93 1 0 06.26
15091 에세이 평생 학문. [2] 새 게시물 박천복 (yor***) 128 4 0 06.26
15090 에세이 조 모 상이용사의 콜라 한 병의 절도 사... 새 게시물 최주수 (cho***) 110 3 0 06.26
15089 에세이 최고위과정..이라면 새 게시물 김홍우 (khw***) 95 0 0 06.26
15088 지구촌 층간 소음방지 평생 걱정을 끝낼 수 있... 새 게시물 황효상 (hhs***) 116 0 0 06.26
15087 지구촌 러시아의 미국 선거개입 의혹에 관한 의... 새 게시물 신경섭 (ksh***) 103 1 0 06.26
15086 지구촌 파키스탄 참극 - 가난이 죄였을까 새 게시물 고순철 (ash***) 132 2 2 06.26
15085 에세이 들청 마루 탁구 친구 새 게시물 염영대 (yom***) 92 0 0 06.26
15083 지구촌 ◈악과 싸우지 않으면서도 선(진리)인 ... 강불이웅 (kbl*) 65 0 1 06.26
15082 에세이 부 처 ,예수가 있다면 --- 안영일 (you***) 122 0 0 06.26
15081 에세이 *강상일 대통령은 부처님에게 무슨 말을... 강상일 (kan***) 99 0 2 06.25
15080 에세이 *미타정사 가는 길, 부처님의 눈물. 강상일 (kan***) 110 1 1 06.25
15079 에세이 비가와서 좋다 구흥서 (khs***) 88 5 1 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