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지칭개 나물 얘기[2]

정일권(jik***) 2017.04.18 21:59:43
크게 | 작게 조회 178 | 스크랩 0 | 찬성 2 | 반대 0

지칭개 나물을 아는 분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르겠다.필자도 그 나물을 알게 된지는 벌써 4,5년이 됐지만 아직 한 번도 채취해서 먹어본 적이 없다.생김새는 그렇다치고 우선 그  나물의 독특한 냄새 때문에 먹어볼 엄두를 내 보지 못했다.여기서 냄새가 어떻다고 말한들 모르는 분들에게 설명을 잘 할 자신도 없지만 아무튼 그 냄새라는 것이 누린내 비슷하게 나서 선듯 먹기가 어려웠다.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서 지칭개 나물에 대해서 좀더 자세히 설명을 해야겠다.지칭개 나물은 산나물이 아니라 들나물이라고 할 수 있다.아마 실물을 보면 아하 이게 지칭개 나물이로구나 할 만큼 아주 흔한 나물이다.모르시는 분들도 아마 들판에서 많이 본적이 있는 나물일게다.그만큼 흔하다는 얘기다.다 자라 꽃이피면 보라색 색상을 띄는데 보기가 싫지는 않다.야생화 꽃치고 화려하지는 않지만 보기에는 괜잖은 편이다.지칭개 나물의 이명(異名)이 있다.한방에서는 진훍에 사는 오랑케 풀이라 하여 이호채(泥胡菜)라고도 부른다.


얼마 전에 이사를 했다.경기도  도농복합지역으로 이사를 했는데 뒤에는 산이고 앞에는 논밭이 많다.집앞에서 멀지 않는 곳에 텃밭이 있는데 산책겸 나갔다가 그곳에서 지칭개 나물이 무리지어 그야말로 지천으로 봄 햇살에 얼굴을 내밀고  바야흐르 열심히 자라고 있었다.선입견도 있고해서 처음엔 뜯어다 먹어 볼 엄두를 내지 않았지만 얼마후에 생각이 달라져서 한 번 채취해서 나물로 무쳐먹어 볼 생각을 하게 되었다.


지칭개 나물은 냄새 뿐만 아니라 쓴맛이 강하기 때문에 우선 뜯어다 삶아 한나절 물에 우려내어 쓴맛을 없애고 된장,간장,참기름,다진마늘,다진 파,깨소금을 넣고 조물 조물 무쳐 맛을 봤더니 이거야 말로 천하에 일미였다.해서 하는 말이지만 여지껏 그 놈의 생채 냄새만 생각해서 먹기가 꺼려졌는데 삶고 우려 내니까 누린내는 온데 간데 없어지고 상큼한 오이 향내가 나는 것이었다.


그리고 지칭개 나물의 효능은 위장에 좋은 나물이며 근육을 튼튼하게 해 주는 단백질이 풍부하다는 것이다.이래 저래 올 봄은 지칭개 나물의 재발견과 맛을 음미한  계절이 될 것 같다.앞으로는 지칭개 나물의 메니아가 될 것 같다.흔하지만 귀한 들나물이 아닌가 싶다.독자들도 한번 채취해서 맛을 봤으면 하는 마음이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2]

안영일(young****) 2017.04.19 03:51:13 | 공감 0
저희집에서는 개망초를 지칭게나물이라 부르시는것같습니다, 맟있는 몸나물로 조금있으면 제집도 뒷뜰에서 몇번 잘라먹을것입니다, 집근에 나는 모든 산야초나무잎(개나리) 까지도 따서 데쳐서 개나리의 경웅 1-2틀 우려서 먹던 초근목피시대의 보릿고개찬입니다, 항상 무탈하십시요,
공감 신고
정일권(jik****) 2017.04.19 07:15:49 | 공감 0
안영일님,댓글 주심에 감사드립니다.님이 말씀하시는 개망초도 저는 잘압니다.개망초는 일제시대때 들어 왔다고 일본에서 일본사람들이 우리나라에 들여 온 풀로 알고 있습니다.개망초는 가끔 나물로 해 먹는데 그맛이 지칭개 나물 보다는 떨어집니다.개망초는 지칭개보다 더 흔한 나무이죠?!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14641 에세이 *국가의 복원력과 박근혜 척살. 새 게시물 강상일 (kan***) 30 0 1 04.28
14640 에세이 산골일기: 다들 모여라! 나 이민 가고 ... 새 게시물 오병규 (ss8***) 78 12 0 04.28
14639 에세이 민심 새 게시물 한은예 (jas***) 52 0 0 04.28
14638 에세이 박정희를 박물관으로 보내고 잊어야 할... 새 게시물 강상일 (kan***) 46 0 2 04.27
14637 에세이 *반민주특위 신설해서 민주화 만행 조사... 새 게시물 강상일 (kan***) 58 0 1 04.27
14636 에세이 *김대중, 노무현, 박근혜 세력은 이 땅... 새 게시물 강상일 (kan***) 72 1 1 04.27
14635 지구촌 이건 너무하다. 가산점 이건 고쳐야 한... 새 게시물 황효상 (hhs***) 90 5 1 04.27
14634 지구촌 ◈하나님께 대한 순종력이 사람의 통치... 강불이웅 (kbl*) 81 1 1 04.27
14633 지구촌 ◈대세에 휘둘리지 않는 소신 있는 투표... 강불이웅 (kbl*) 81 1 1 04.27
14632 에세이 *김대중과 노무현과 박근혜의 눈물 강상일 (kan***) 65 1 2 04.26
14631 지구촌 ◈그리스도의 복음은 선전포고이자 공격... 강불이웅 (kbl*) 72 1 1 04.26
14630 지구촌 동성연애, 동성결혼, 성전환자에 대하여... [2] 황효상 (hhs***) 81 2 0 04.26
14629 에세이 *박근혜보다 조선일보가 더 불행스러워... [1] 강상일 (kan***) 82 1 3 04.26
14628 에세이 *민주주의 시범도시를 지정하는 것이 바... 강상일 (kan***) 69 0 2 04.26
14627 에세이 산골일기: 꿈자리. 오병규 (ss8***) 187 7 0 04.26
14626 에세이 *18년간 밤새 안녕들하십니까? 강상일 (kan***) 91 1 0 04.26
14625 에세이 산골일기: ‘요힘빈’에 대한 추억. [1] 오병규 (ss8***) 198 12 2 04.25
14624 에세이 *국가가 초위기 상황인데 왜 보수가 통... 강상일 (kan***) 67 0 2 04.25
14623 에세이 *경주로의 수학여행. 강상일 (kan***) 77 0 2 04.25
14622 에세이 *거짓투성이와 누더기식의 한국통합은 ... 강상일 (kan***) 68 2 2 04.25
14621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17 김태수 (tae***) 73 0 0 04.25
14620 에세이 너와 나는 다르다. 그 무었이 다른가 ? 한재혁 (gam***) 74 0 2 04.24
14619 지구촌 ◈관리는 하나님의 엄위를 지닌 요조숙... 강불이웅 (kbl*) 66 0 2 04.24
14618 지구촌 ◈수확해 본 결실을 근거로해 선거 공약... 강불이웅 (kbl*) 102 0 2 04.24
14617 에세이 대통령후보 검증. 박천복 (yor***) 176 13 0 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