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명품배우의 메소드연기[0]

이철훈(ich***) 2017.03.18 22:21:38
크게 | 작게 조회 220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0

"불의의 사고로 앞을보지 못하게 된 퇴역장교 슬레이드와 그를 도와주는 고교생 찰리는 뉴욕으

로 여행을 떠난다. 맹인인 슬레이드는 운전석에 앉아 찰리의 도움으로 운전을 하게된다.

 

과속으로 질주하던 슬레이드는 경찰의 제지를 받고 차를 세우게 된다. 경찰은 그가 맹인이라는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할정도로 연기하는 "여인의 향기"의 영화장면이 있다.

 

"여인의 향기"의 알파치노는 과거 7번의 후보에 오른 끝에 마침내 1993년 제 65회 아카데미 남

우 주연상을 받게된 작품이다.

 

그는 가난한 연극인으로 출발하여 "인디언은 브롱크스를 원한다"로  연기력을 인정받고  "형사

서피코" "대부"의 마이클콜레오네로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우리에게  메소드연기를 보여주었다.

 

메소드연기는 자신이 출연하는 영화와 드라마와 무대에서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자신이 맡고 있

는 배역에 완전히 몰입하여 등장인물로 착각할 정도의 완벽한 연기를 보여주는 것을 말한다.

 

배역의 유사한 외모를 갖추는 것은 물론이고 그배역의 내면세계까지 깊숙히 이해하고 파고들어

그의 정신,영혼까지 닮은 그사람이 되어 연기하게된다.

 

배역의 외모에 맞춰 살을 찌우고 감량하는 것은 기본이고 배역의 말과 행동을 연구하고 따라하기

를 반복하고 그의 직업과 생활환경을 경험하기 위한 철저한 배역에 몰입하고 따라하기를 시작한

다.

 

배역이 노숙자인 경우에는 실제로 노숙생활을 해보기도 하고 루게릭환자인 경우에는 몇십키로의

감량은 기본이고 환자의 증세의 변화과정을 알기위해 루게릭환자들과 생활하는등 헌신적인 노력

을 아끼지 않는다.

 

맡은 배역에 심취하여 그사람에대한 철저한 인물과 성격,심리적인 변화 직업,생활습관까지 연구하

며 완전히 배역에 몰입하고 빠져들어 원래의 자신을 완전히 잊고 배역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철저한 배역의 삶은 촬영이 끝난후에도 자신이 맡고 행한 배역에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는 부작용

까지 겪고 있는 배우들이 많이 있다고 한다.

 

촬영장면마다 만나고 헤어지고 기쁘고 슬픈 장면, 격하고 치밀어 오르는 분노 장면과 치열한 몸싸움

과 두려움과 공포,괴기한 장면등을 촬영한후에 몰입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촬영장구석에서 자신과

싸우고 있는 연기자들이 많다고 한다.

 

배역을 맡아 처음 준비과정부터 그배역으로 살아가는 생활이 자신을 잊고 살아가는 모순된 배역의

삶이 연기후에도 좀처럼 그배역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게 하는 이유라고 한다.

 

한마디로 명품연기,메소드 연기는 보는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즐겁게 하지먄 그과정은 험난하고 어려

운 길이라는 것을 실감하게 한다.

 

명품배우들이 출연하는 무대와 영화드라마에는 항상 많은 관객들이 모여들고 그들의 연기에 깊은

감동을 받고 환호를 보내게 된다.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얻고 히트하는 작품들은 작품의 내용이 충실하고 주연배우들의 메소드연기는

당연하고 조연배우들까지 명품조연연기를 선보여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기 때문이다.

 

작품의 크고 작은 배역들은 물론이고 심지어 카메오로 우정출연하는 배우들까지 혼연일체가 되어

작품을 빛내어 주어 히트하고 성공하는 것이다.

 

그리고 적재적소에 꼭 맞는 맞춤배우를 지정하고 연출한 감독의 배우를 보는 안목과 치밀한 연출

솜씨를  칭찬하지 않을수 없다.

 

다시보게된 여인의 향기의 알파치노의 메소드연기,명품연기를 보면서 그동안 좋은 영화 ,명품연기

를 펼쳐준 많은 배우들에게 박수와 감사를 보낸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14479 에세이 역할의 이해충돌 새 게시물 이철훈 (ich***) 27 0 0 03.29
14477 에세이 박근혜의 적폐 청산과 문재인의 적폐 청... 새 게시물 윤영노 (rho***) 76 0 1 03.29
14476 에세이 선거꾼들의 모임! 새 게시물 박국치 (sal***) 43 0 0 03.29
14475 지구촌 허영엽은 정체성이 뭘까 새 게시물 김민자 (473***) 67 0 0 03.29
14471 지구촌 2017년 3월28이다... 새 게시물 김민자 (473***) 85 0 0 03.29
14470 지구촌 과속방지턱 새 게시물 양진국 (wun***) 50 0 0 03.28
14469 지구촌 ◈나의 입(방송국)을 장악한 실세는 성... 강불이웅 (kbl*) 113 0 1 03.28
14468 에세이 복잡하고 다양한 사회 이철훈 (ich***) 127 0 0 03.28
14466 에세이 아~ 박근혜 암기법 김태수 (tae***) 122 0 0 03.28
14465 에세이 쏟아져 내린 땅콩들 김홍우 (khw***) 165 4 0 03.27
14464 에세이 정희왕후와 박근혜 황천우 (cle***) 190 1 0 03.27
14463 지구촌 의병 김병일 부산 선관위 조사를 다녀와... 김병일 (kwi***) 132 3 1 03.27
14462 지구촌 ◈온전한 믿음에 있는 곳(땅)에서만 평... 강불이웅 (kbl*) 106 0 0 03.27
14461 에세이 치졸한 중국. 박천복 (yor***) 165 8 0 03.27
14460 지구촌 일본이라는 나라는 이 지구에서 완전히... 황효상 (hhs***) 144 1 0 03.27
14459 지구촌 건강식품이라는 고구마의 단점은... 이창덕 (lee***) 157 0 0 03.27
14458 지구촌 ◈세상을 이기는 일을 포기해 버린 타락... 강불이웅 (kbl*) 179 0 1 03.27
14456 지구촌 자유남성연합으로 다시 뭉칩시다 박동완 (ppk***) 174 1 0 03.26
14454 에세이 젊은 아빠파워의 돌풍 이철훈 (ich***) 243 0 0 03.26
14453 에세이 군인을 가지고 놀면 군인에게 죽는다 한재혁 (gam***) 158 0 1 03.26
14452 에세이 밥 짓는 친정아버지(2부) 오병규 (ss8***) 245 5 0 03.26
14451 에세이 만난사람들을 제대로 기억하기 이철훈 (ich***) 201 0 0 03.25
14450 지구촌 초대의 말씀 배문태 (bae***) 144 1 0 03.25
14448 에세이 牛像갖인 관상은 넉넉한 마음 박중구 (jkp**) 222 1 13 03.25
14449 에세이   ㅎㅎㅎㅎ.... 우상(牛像)이 아니라 오병규 (ss8***) 272 12 1 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