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명품배우의 메소드연기[0]

이철훈(ich***) 2017.03.18 22:21:38
크게 | 작게 조회 1907 | 스크랩 0 | 찬성 1 | 반대 0

"불의의 사고로 앞을보지 못하게 된 퇴역장교 슬레이드와 그를 도와주는 고교생 찰리는 뉴욕으

로 여행을 떠난다. 맹인인 슬레이드는 운전석에 앉아 찰리의 도움으로 운전을 하게된다.

 

과속으로 질주하던 슬레이드는 경찰의 제지를 받고 차를 세우게 된다. 경찰은 그가 맹인이라는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할정도로 연기하는 "여인의 향기"의 영화장면이 있다.

 

"여인의 향기"의 알파치노는 과거 7번의 후보에 오른 끝에 마침내 1993년 제 65회 아카데미 남

우 주연상을 받게된 작품이다.

 

그는 가난한 연극인으로 출발하여 "인디언은 브롱크스를 원한다"로  연기력을 인정받고  "형사

서피코" "대부"의 마이클콜레오네로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우리에게  메소드연기를 보여주었다.

 

메소드연기는 자신이 출연하는 영화와 드라마와 무대에서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자신이 맡고 있

는 배역에 완전히 몰입하여 등장인물로 착각할 정도의 완벽한 연기를 보여주는 것을 말한다.

 

배역의 유사한 외모를 갖추는 것은 물론이고 그배역의 내면세계까지 깊숙히 이해하고 파고들어

그의 정신,영혼까지 닮은 그사람이 되어 연기하게된다.

 

배역의 외모에 맞춰 살을 찌우고 감량하는 것은 기본이고 배역의 말과 행동을 연구하고 따라하기

를 반복하고 그의 직업과 생활환경을 경험하기 위한 철저한 배역에 몰입하고 따라하기를 시작한

다.

 

배역이 노숙자인 경우에는 실제로 노숙생활을 해보기도 하고 루게릭환자인 경우에는 몇십키로의

감량은 기본이고 환자의 증세의 변화과정을 알기위해 루게릭환자들과 생활하는등 헌신적인 노력

을 아끼지 않는다.

 

맡은 배역에 심취하여 그사람에대한 철저한 인물과 성격,심리적인 변화 직업,생활습관까지 연구하

며 완전히 배역에 몰입하고 빠져들어 원래의 자신을 완전히 잊고 배역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철저한 배역의 삶은 촬영이 끝난후에도 자신이 맡고 행한 배역에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는 부작용

까지 겪고 있는 배우들이 많이 있다고 한다.

 

촬영장면마다 만나고 헤어지고 기쁘고 슬픈 장면, 격하고 치밀어 오르는 분노 장면과 치열한 몸싸움

과 두려움과 공포,괴기한 장면등을 촬영한후에 몰입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촬영장구석에서 자신과

싸우고 있는 연기자들이 많다고 한다.

 

배역을 맡아 처음 준비과정부터 그배역으로 살아가는 생활이 자신을 잊고 살아가는 모순된 배역의

삶이 연기후에도 좀처럼 그배역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게 하는 이유라고 한다.

 

한마디로 명품연기,메소드 연기는 보는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즐겁게 하지먄 그과정은 험난하고 어려

운 길이라는 것을 실감하게 한다.

 

명품배우들이 출연하는 무대와 영화드라마에는 항상 많은 관객들이 모여들고 그들의 연기에 깊은

감동을 받고 환호를 보내게 된다.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얻고 히트하는 작품들은 작품의 내용이 충실하고 주연배우들의 메소드연기는

당연하고 조연배우들까지 명품조연연기를 선보여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기 때문이다.

 

작품의 크고 작은 배역들은 물론이고 심지어 카메오로 우정출연하는 배우들까지 혼연일체가 되어

작품을 빛내어 주어 히트하고 성공하는 것이다.

 

그리고 적재적소에 꼭 맞는 맞춤배우를 지정하고 연출한 감독의 배우를 보는 안목과 치밀한 연출

솜씨를  칭찬하지 않을수 없다.

 

다시보게된 여인의 향기의 알파치노의 메소드연기,명품연기를 보면서 그동안 좋은 영화 ,명품연기

를 펼쳐준 많은 배우들에게 박수와 감사를 보낸다.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15338 에세이 국군 22 사단의 신입병 자살 소식... 새 게시물 안영일 (you***) 16 1 0 07.21
15337 에세이 *모자라는 한국인들이 욕심은 많다보니... 새 게시물 강상일 (kan***) 73 1 0 07.20
15336 에세이 *많이 모자라는 것들이 잘되는 까닭. 새 게시물 강상일 (kan***) 68 0 0 07.20
15335 에세이 안타깝고 화나게 한 아침뉴스 새 게시물 이철훈 (ich***) 48 0 0 07.20
15334 에세이 주(酒)당들의 비밀 새 게시물 이영수 (yes***) 44 1 0 07.20
15333 에세이 송촌장로교회의 정직운동 새 게시물 김홍우 (khw***) 52 0 0 07.20
15332 에세이 *하느님 아버지가 가장 좋았어요. 새 게시물 강상일 (kan***) 92 0 0 07.20
15331 에세이 * 아버지의 정을 느끼는데 60년 걸린다... 새 게시물 강상일 (kan***) 93 0 1 07.20
15330 에세이 *로마 병사와 한국 경찰. 새 게시물 강상일 (kan***) 51 0 2 07.20
15329 에세이 *예수님의 부활이 현대적 의미에서 돋보... 새 게시물 강상일 (kan***) 78 0 2 07.20
15328 지구촌 †…당신을 위한 기쁜 소식(good news)... 새 게시물 김용구 (yon***) 66 1 0 07.20
15327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사 암기법 14 새 게시물 김태수 (tae***) 55 0 0 07.20
15326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 근현대사 암기법 27 새 게시물 김태수 (tae***) 50 0 0 07.20
15325 지구촌 자동차 안전운전 새 게시물 양진국 (wun***) 97 1 0 07.19
15324 지구촌 ## 인류최대학살사건,,,노아의홍수 [2] 새 게시물 이상술 (ssl***) 99 1 2 07.19
15323 에세이 원칙과 규정대로 새 게시물 이철훈 (ich***) 130 3 0 07.19
15322 에세이 *한국에서 천국가기 딱 좋은 직업은? 강상일 (kan***) 70 0 2 07.19
15321 에세이 가난 그리고 인물 (현재 인류 73 억) 한재혁 (gam***) 101 0 2 07.19
15320 에세이 제버비(어머니) 윤숙경 (apo***) 140 1 0 07.19
15319 에세이 *천국의 비밀, 예수님과 제 선친의 죽음... 강상일 (kan***) 96 0 2 07.19
15318 에세이 *착한 사람들은 왜 불행하게 죽어야 할... 강상일 (kan***) 73 0 2 07.19
15317 에세이 유토피아의 꿈 김홍우 (khw***) 89 0 0 07.19
15316 에세이 *세상에서 가장 비참하게 죽은 선친의 ... 강상일 (kan***) 110 0 2 07.19
15315 에세이 *찰리 채플린은 살고, 제 가족들은 사망... 강상일 (kan***) 79 0 1 07.19
15314 에세이 *강상일 사건이 16년만에 세상에 알려진... 강상일 (kan***) 96 0 2 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