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여기는 캐나다(3信):루돌프가 죽었어요!!![0]

오병규(ss8***) 2017.03.18 21:45:51
크게 | 작게 조회 903 | 스크랩 0 | 찬성 9 | 반대 1

2에서 밝혔지만, 영어를 못하는 아내가 수 년 전 캐나다 미국 국경에서 벌인 에피소드는 많은 사람들이 겪을 수 있는 에피소드이다.

 

캐나다와 미국의 이미그레이션(immigration)을 통과하는 모습은 확연히 다르다. 트럼프 대통령 이 전이라도 미국의 출입국관리소는 왠지 모르게 사무적이고 권위적이다. 특히 911사태 이후 그것이 더 공고해진 느낌을 버릴 수 없다. 이해가 충분히 가는 대목이지만 내가 그 자리에 서 있을 때는 몹시 불편한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그러나 캐나다는 그렇지 않다. 때론 웃어주며 농담도 던지고 어디에서 얼마나 머물 건지? 정도로 묻고 미소를 띠며 입국 도장을 쾅! 찍어 준다. 그러나 그나마도 여행객이나 단순방문객(no visa)은 좀 낫지만 어떤 명목이든 비자를 취득한 입국자에게는 좀 더 까탈스럽다. 장기 비자를 취득한 후 불법적인 취업이나 비자 목적이외의 일을 시도하는 불법입국자가 많기 때문일 것이다.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딸아이와 손녀 은비는 유학visa를 받고 체류 중이다. 이곳엔 이런 한국인이 많이 머물고 있다. 그러나 학부모 되는(보통은 주로 엄마들)이들은 영어가 신통치를 않다. 한 엄마가 내 마누라만큼이나 영어가 안 된 모양이다.

 

처음 입국하던 날 캐나다 관리가 자신의 차례가 되자 살짝 미소를 지으며 엄지손가락을 고추 세우더라는 것이다. 그럴 리가 없는데...하며 뒤를 돌아보니 뒤에는 아무도 없고 자신뿐이었단다. 이 여인 그 순간 미소와 함께 엄지를 고추 세우고 그 관리를 향해 ‘You too, best!’라고 힘차게 외쳤는데, 그 관리‘no. no. no’난색을 표하며 이번엔 로마의 황제들이 검투사들에게 죽이라는 표현을 하는 것처럼 고추 세운 엄지를 바닥으로 자꾸 찍어 내리더란 것이다. 그 여인 도대체 저 친구가 왜 저러나? 하고 있을 때 그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다음 차례의 어떤 분이엄지지문 찍어 라는 겁니다.”라고 친절히 알려 주더라는 것이다. 얼마나 황당하고 창피 했는지... 깔깔거리고 함께 웃었지만 소름 돋는 에피소드다.

 

또 다른 엄마의 얘기다. 이 엄마는 딸아이에게 이곳을 소개한 지인이다. 부산 분인데 영어라고는 단어 몇 개...아무튼 기초 단어 몇 개가 영어실력의 전부였다는데...하루는 한적한 고속도로를 지나다 사슴을 치어 죽이는 소위 로드 킬(road kill)을 당했다는 것이다. 이런 경우 그냥 도망을 치면 안 되고 꼭 신고를 해야 하는 게 이곳의 법인가 보다. 아무튼 그런 얘기를 들었기 때문에 그 서툰 영어로 911에 전화를 했단다.

 

그런데 당황해서 그랬던지고속도로라는 단어가 생각이 나지 않더라는 것이다. 그래서 헬로! 디스 이스 스카이 로드.” 그런데 그쪽에서 알아듣더란 것이다. 그리곤 뭐라고 상대가 얘기 하는데 하나도 못 알아듣겠고 어쨌든 그 상황을 설명을 해야겠는데 이번엔사슴이란 단어 또한 생각이 나지 않아 에라이! 모르겠다. 무조건루돌프 다이라고 크게 외쳤더니“OK”그러더란 것이다. 다시 또 뭐라고 막 얘기하는데 머리를 굴려 보니 위치를 말하라는 것 같아 도로에 서 있는 이정표를 떠듬떠듬 읽어 주었더니 얼마 뒤 불빛을 번쩍이며 관리들이 와서 해결해 주었단다.

영어가 안 통해도 용감하고 씩씩한 우리 엄마들이다. 해외여행을 가고 싶어도 그 나라 언어가 통하지 않을까 겁먹고 안가는 분들도 있는 모양이다. 그러나 조만간 지구촌에 사용되는 주요 언어를 95% 이상 완벽하게 번역할 수 있는 통역기가 나온 단다. 너무 걱정 하지 말고 조금만 참으면 그 통역기 하나로 세계를 누빌 수 있으니 참고 견뎌 보자.

 


은비의 어릴 적 모습.

 

덧붙임,

현지 시각 새벽 540분이다. 오늘도 빗소리에 잠을 깼다.

며칠 째 비가 오고 있는 음산한 캐나다다. 좀 더 자야겠다.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14860 지구촌 ◈마음의 대통령부터 바로 뽑고 사회 정... 새 게시물 강불이웅 (kbl*) 50 0 0 05.30
14859 에세이 연상달인 한국사 암기법 10 새 게시물 김태수 (tae***) 48 0 0 05.30
14858 에세이 뻥같은 소리 =공갈같은 소리 새 게시물 안영일 (you***) 72 1 0 05.30
14857 에세이 100세 시대를 준비하며 새 게시물 이철훈 (ich***) 104 0 0 05.30
14855 에세이 나도 남들에게 좋은 친구가 되었으면 좋... 새 게시물 이호택 (ski***) 85 2 0 05.29
14854 에세이 모든것을 조롱하는 사회. 새 게시물 박천복 (yor***) 157 6 0 05.29
14853 에세이 내일을 위한 다짐 새 게시물 구흥서 (khs***) 131 7 0 05.29
14852 에세이 한국녹색 혁명과 이사진이 의미하는 것... [2] 새 게시물 실브라인 (sil***) 128 9 0 05.29
14851 지구촌 1980년 5.18사건 제1탄. ➜ 이름을 짓는... 황효상 (hhs***) 83 2 3 05.29
14850 에세이 탁상공론의 대한민국 ! 안영일 (you***) 85 2 0 05.29
14849 지구촌 ◈일의 가능성만 찾고 선악은 무시하는... 강불이웅 (kbl*) 118 1 1 05.29
14848 에세이 이브와 아담의 원죄가 세상을 살맛나게... 서정완 (lov***) 92 0 1 05.28
14856 에세이   이브와 아담의 원죄 때문에지옥 새 게시물 이상국 (lsg***) 50 0 0 05.29
14847 에세이 긍정적인 자신감 이철훈 (ich***) 95 0 1 05.28
14846 에세이 U-20 축구, 한국 대 아르헨티나 녹화방... 이상국 (lsg***) 59 0 0 05.28
14845 에세이 대통령의 청출어람(靑出於藍).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74 22 2 05.28
14844 에세이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과 트로뉴 부부의... 서정완 (lov***) 149 2 1 05.27
14843 지구촌 ◈동북아의 유일한 복지인 한반도 금수... 강불이웅 (kbl*) 77 1 1 05.27
14842 에세이 노피노자와 시인 고은 한은예 (jas***) 128 0 0 05.27
14841 지구촌 ◈이 세상 최고의 보물은 생명수 샘물이... 강불이웅 (kbl*) 78 0 1 05.27
14840 에세이 그래서 중국이 부럽다. [1] 인기게시물 오병규 (ss8***) 237 21 3 05.27
14839 지구촌 ◈힘든 일을 하지 않는 자는 악인을 제... 강불이웅 (kbl*) 136 1 1 05.27
14838 지구촌 ◈기독인은 예수 그리스도의 전령병(傳... 강불이웅 (kbl*) 113 1 1 05.26
14837 에세이 한강의 자연학습장 이철훈 (ich***) 130 0 0 05.26
14836 에세이 정말 아름다운 오월 의 하늘 [1] 구흥서 (khs***) 210 10 0 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