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세상만사 > 에세이

에세이

여기는 캐나다(1信)[2]

오병규(ss8***) 2017.03.17 20:20:47
크게 | 작게 조회 381 | 스크랩 0 | 찬성 26 | 반대 1

돌아가신 장모님의 배려로 캐나다까지 날아왔다. 확실히 작년 다르고 올 다르다. 사실 캐나다는 세 번째 여행(?)이다. 더 솔직히 얘기하면 여행이라기 보다는 방문이라고 하는 게 맞을 듯하다. 참으로 머~언 나라다. 열 시간 이상 비행을 했던 게 뉴욕을 갔던 3년 전 얘기다. 뉴욕은 대충 13-14시간을 날아야 안착하는 곳이다. , 3년 전만 하더라도 체력에 큰 무리가 없었다. 캐나다 밴쿠버는 열 시간 좌우 그런데 3년 전과 확실히 다름을 몸으로 느끼겠다. 너무 지겹고 육체적 혼돈이 와아이고! 이젠 장거리 여행 못 하겠다라며 쌍둥이 엄마인 둘째 딸아이를 바라보며 한 얘기다.

 

블로그 카페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 여행을 하며 어디를 구경 가고 무엇을 먹고 어떤 것이 맛있다고 하는 글들이 99.99%의 순도를 자랑한다. 그러나 나는 여행의 목적을 단 한 번이라도 맛있는 것 먹고 좋은 곳 구경하기 위한 경우가 없는 듯하다.

 

자주 하는 얘기지만 중국 산동성 칭따오에서 15년 가까이 살았다. 칭따오 해변은 동양의 나폴리라 칭할 만큼 아름다운 곳이란다. 딱 한 번을 가 봤다. 그것도 외국 바이어 접대용으로.. 그런데 아름다운지 어떤지 전혀 모르겠더라. 내 눈엔 그저 그런 해변이고 모래사장일 뿐이었다. 많은 호사가들은 그 해변을 참으로 멋지고 아름답게 묘사들 하지만...어디 칭따오 해변일 뿐일까?

 

이번 여행의 목적은 순전히 장모님 덕분이다. 장모님과의 이런저런 투쟁(?)이 지겨운 때에 이곳 밴쿠버에서 유학하는 큰 딸아이의 손녀은비를 보러 온다는 쌍둥이 엄마 작은딸 아이의 얘기를 듣고 내가 제안 한 것은쌍둥이 혼자 데리고 가기엔 벅찰 것이니 이 아빠가 함께 가겠노라사실 따지고 보면 괜한 핑계일 수도 있지만 그런 핑계라도 대고 엄장모시하(嚴丈母侍下: 이런 게 있기나 한지???)를 벗어나 자유를 누리고 싶었던 게 솔직한 심정이다. 그랬던 장모님이 그렇게 돌아 가셨다는 썰은 이미 풀었다.

 

솔직히 내가 이곳에 온 목적은 두 가지다. 나이70에 내 나라 내 조국이 싫어졌다. 언제 죽을지 모르는 이 나이에 내 나라가 싫어진 것이다. 60-70년 때만 하더라도 이 나라는 전쟁의 위협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도피(逃避)식의 이민을 했던 것이다. 그러나 그것과는 전혀 무관하게 정치. 사회. 경제. 기타의 모든 것들이 싫다. ‘헬조선은 젊은 아이들만 하고픈 게 아닌 모양이다.

 

첫 번째 이유는 내 노후를 아니꼽고 더럽고 매시꺼운 빨..이 집단에서 잠시나마(나 죽기 전 통일은 물 건너 간 기분이고, 그런 사이 빨.갱 집단의 난동을 보고 싶지 않다)피하고 싶어 적당한 주택을 구입하여 이곳에서 관망을 하고 싶다. 두 번째 이유는 참으로 믿기지 않겠지만 이곳에 상주하는 딸아이와 손녀에게 깍두기. 김치. 무말랭이를 만들어 주고 그 방법을 확실히 전수하고 싶다.

 

도착하자마자 몇 군데 수소문 한 결과 조금 황당하다. 중국이 문제다. 1-2년 사이 이곳 주택 값이 거의 50% 내지 그 이상으로 뛰었단다. 뙤놈들은 그렇게 살기 좋은 저희 나라 땅을 마다하고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온통 중국 인민국토를 꿈꾸는 것일까? 그래서 주택구입은 보다 깊이 생각을 좀 해야겠다.

 

지금 이곳은 새벽4시다. 이리 뒤척 저리 뒤척 전전반측 하다가 잠이 안 와 한 썰 풀었다. 날이 새는 대로 배추. 무 등 김장 재료를 사러 나가야겠다. 그리고 딸아이에게 확실하게 전수해야겠다.

 

덧붙임,

! 이제 하는 얘기지만, 인천공항의 풍경은 정상을 찾은 듯 했다. 중국 아이들 없는 탓에 진정한 국제공항 아니 세계 최우수 공항의 면모를 찾은 듯 했다. 지저분한 중국 아이들이 없는 탓인지 공항 전체가 쾌적한 기분이다. 그럼에도 이 나라 모든 신문과 방송 그리고 찌라시들은 중국의 사드배치 보복에 의한 관광객 감소를 나라가 망하는 것만큼의 큰 일로 연일 보도를 한다. 어쩌자는 얘긴가? 우리가 무슨 IS나 관광객 납치하여 공갈협박 하는 나라가 아닐 진데 통제 한다고 안 오는 관광객 따위를 기다리며 노심초사할 그런 나라는 아니지 않은가. 스스로 올 때를 느긋하게 기다리자!!!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2]

박보순(pbs523****) 2017.03.18 20:32:50 | 공감 1
이나라 이 민족을 위해 쓰시전 글을 절필하시고 외국이라니요? 하느님이 아직은 이나라를 버리지 않으셨습니다. OOO 잡다 쓰러지신 박대통령을 대신할 전사가 나왔습니다. 어렵게 세운 나라 이만큼 우리의 피땀으로 세웠지요. 자손들이 이 나라에서 잘 살게 해야지요. 힘 내세요.
공감 신고
김현석(dunam****) 2017.03.18 15:31:50 | 공감 1
하느님의 나라라고 할 정도로 축복받은 국가인 카나다에서
가능하면 좀 오래도록 좋은시간 보내고 오십시오!~
이곳 설치는 좌빨들 꼬라지는 보지도 읽지도 마시고요
심신을 휴식하며 재충전하는 뜻깊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공감 신고
박보순(pbs523****) 2017.03.18 20:32:50 | 공감 1
이나라 이 민족을 위해 쓰시전 글을 절필하시고 외국이라니요? 하느님이 아직은 이나라를 버리지 않으셨습니다. OOO 잡다 쓰러지신 박대통령을 대신할 전사가 나왔습니다. 어렵게 세운 나라 이만큼 우리의 피땀으로 세웠지요. 자손들이 이 나라에서 잘 살게 해야지요. 힘 내세요.
공감 신고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14479 에세이 역할의 이해충돌 새 게시물 이철훈 (ich***) 27 0 0 03.29
14477 에세이 박근혜의 적폐 청산과 문재인의 적폐 청... 새 게시물 윤영노 (rho***) 76 0 1 03.29
14476 에세이 선거꾼들의 모임! 새 게시물 박국치 (sal***) 43 0 0 03.29
14475 지구촌 허영엽은 정체성이 뭘까 새 게시물 김민자 (473***) 67 0 0 03.29
14471 지구촌 2017년 3월28이다... 새 게시물 김민자 (473***) 85 0 0 03.29
14470 지구촌 과속방지턱 새 게시물 양진국 (wun***) 50 0 0 03.28
14469 지구촌 ◈나의 입(방송국)을 장악한 실세는 성... 강불이웅 (kbl*) 113 0 1 03.28
14468 에세이 복잡하고 다양한 사회 이철훈 (ich***) 127 0 0 03.28
14466 에세이 아~ 박근혜 암기법 김태수 (tae***) 122 0 0 03.28
14465 에세이 쏟아져 내린 땅콩들 김홍우 (khw***) 165 4 0 03.27
14464 에세이 정희왕후와 박근혜 황천우 (cle***) 190 1 0 03.27
14463 지구촌 의병 김병일 부산 선관위 조사를 다녀와... 김병일 (kwi***) 132 3 1 03.27
14462 지구촌 ◈온전한 믿음에 있는 곳(땅)에서만 평... 강불이웅 (kbl*) 106 0 0 03.27
14461 에세이 치졸한 중국. 박천복 (yor***) 165 8 0 03.27
14460 지구촌 일본이라는 나라는 이 지구에서 완전히... 황효상 (hhs***) 144 1 0 03.27
14459 지구촌 건강식품이라는 고구마의 단점은... 이창덕 (lee***) 157 0 0 03.27
14458 지구촌 ◈세상을 이기는 일을 포기해 버린 타락... 강불이웅 (kbl*) 179 0 1 03.27
14456 지구촌 자유남성연합으로 다시 뭉칩시다 박동완 (ppk***) 174 1 0 03.26
14454 에세이 젊은 아빠파워의 돌풍 이철훈 (ich***) 243 0 0 03.26
14453 에세이 군인을 가지고 놀면 군인에게 죽는다 한재혁 (gam***) 158 0 1 03.26
14452 에세이 밥 짓는 친정아버지(2부) 오병규 (ss8***) 245 5 0 03.26
14451 에세이 만난사람들을 제대로 기억하기 이철훈 (ich***) 201 0 0 03.25
14450 지구촌 초대의 말씀 배문태 (bae***) 144 1 0 03.25
14448 에세이 牛像갖인 관상은 넉넉한 마음 박중구 (jkp**) 222 1 13 03.25
14449 에세이   ㅎㅎㅎㅎ.... 우상(牛像)이 아니라 오병규 (ss8***) 272 12 1 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