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시사이슈 > 사회

사회

일본내 중공 간첩 5만명 암약... 한국에는 ?[0]

이상국(lsg***) 2017.04.21 17:22:28
크게 | 작게 조회 641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글쓴이 = 뉴데일리


한국인과 일본인 대부분은 자국 내의 반일감정과 반한감정이 상대방 정부의 정치적 의도에 따라 조성된 여론이라고 생각한다. 양국 언론 또한 비슷하게 본다. 그런데 만약 한일 양국을 이간질하려는 세력이 개입한 것이 이유라면 어떻게 될까.


최근 일본 내에서는 ‘주간 대중(週刊 大衆, 슈간 타이슈)’라는 시사 주간지가 지난 4월 17일자로 발행한 제호에서 보도한 내용이 뒤늦게 주목을 받고 있다. ‘주간 대중’은 “일본이 김정남이 북한에 의해 암살당한 말레이시아보다 더 외국 정보기관 공작원들이 활동하기 좋은 곳”이라는 주장을 보도했다.


日영문매체 ‘재팬 투데이’는 지난 4월 10일 ‘주간 대중’의 기사를 비교적 상세히 전했다. 이에 따르면 ‘주간 대중’은 “외국 정보기관 공작원들은 일본의 방첩(간첩을 잡아내는 활동) 관련법이 매우 빈약하다고 느끼고 있으며, 그 가운데서도 특히 中공산당은 일본 내에 5만여 명의 간첩을 심어놓고 있다”고 보도했다고 한다.

‘주간 대중’은 “중국은 일본 내에 6개의 주요 화교 집단을 갖고 있는데, 이들의 총 인원은 60만 명에 이른다”며 “이들은 中공산당 국가안전부(MSS) 해외공작담당부서 또는 中인민해방군 정보국의 지령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해당 기사를 쓴 ‘켄사쿠 토키토’ 기자에 따르면, 中공산당은 도쿄에 있는 중국 대사관을 중심으로 삿포로, 니가타, 나고야, 오사카, 후쿠오카, 나가사키의 영사관을 통해 일본 내 중공 간첩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다고 ‘재팬 타임스’는 덧붙였다.


‘켄사쿠 토키토’ 기자는 “중공 간첩들은 주로 차이나타운을 중심으로 일본 전역에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구성해 활동하고 있다”면서 “중공 간첩들은 유학생, 근로자, 학자, 연예인, 식당 종업원, 성인업소 종업원, 마사지 업소 종업원으로 위장해 활동하며, 그 숫자는 3만 명에서 5만 명 가량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고 한다.

‘켄사쿠 토키토’ 기자에 따르면, 화교 신분의 중공 간첩 외에도 중국 간첩을 돕는 일본 국적자들 또한 있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이들 가운데는 '친중파'로 알려진 日국회의원도 있다고 한다.


‘켄사쿠 토키토’ 기자는 또한 “수백여 명의 일본 육·해·항공 자위대 대원들이 외국인과 결혼했는데 그들 중 70%가 중국인”이라며 “이런 현실은 일본의 국가안보를 심각한 위협에 노출시켰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일본 사회에서는 갑자기 크게 늘어난 혐한 여론과 국수적인 분위기를 두고 외부세력의 여론조작 공작이 아닌가 의심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사람들과 日극우세력마저도 中공산당이 일본을 대상으로 간첩행위를 적극 펼치고 있다고 의심한다. 사진은 과거 "시진핑 中공산당 총서기가 대일 공작을 적극 펼치라고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를 소개한 영상의 한 장면. ⓒ유튜브 관련내용 화면캡쳐.
▲ 일본 사회에서는 갑자기 크게 늘어난 혐한 여론과 국수적인 분위기를 두고 외부세력의 여론조작 공작이 아닌가 의심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사람들과 日극우세력마저도 中공산당이 일본을 대상으로 간첩행위를 적극 펼치고 있다고 의심한다. 사진은 과거 "시진핑 中공산당 총서기가 대일 공작을 적극 펼치라고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를 소개한 영상의 한 장면. ⓒ유튜브 관련내용 화면캡쳐.


‘켄사쿠 토키토’ 기자에 따르면, 일본 자위대와 기업의 기밀을 빼내려는 중국 간첩의 시도도 급증했다고 한다. 그 사례 가운데 하나로 10년 전 일본의 유명 자동차 부품 업체 ‘덴쇼’에 취업한 중국인 근로자가 자동차 부품 설계도 등 기밀 13만여 건을 중국으로 빼돌린 적이 있다고 한다. 당시 이 중국인 근로자는 증거를 모두 인멸하고 사라진 뒤 이름을 바꾸고 지금도 일본 기업에 취업해 활동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켄사쿠 토키토’ 기자는 “미국이나 중공과 달리 일본은 기밀을 회사 밖으로 가져 나가는데 대해 강하게 규제하지 않는다”면서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도 일본은 기업들이 기밀을 보호하고 산업스파이 행위를 차단하려는 노력이 적은 편”이라고 우려했다고 한다.


‘재팬 투데이’는 기업정보업체 ‘톰슨 로이터’를 인용해 “역설적이게도 중공은 지난 17일 외국 간첩 또는 간첩으로 의심되는 사람을 신고한 사람에게 거액의 포상금을 지급한다는 법률을 선포했다”고 지적했다.


일본 언론들은 자국 내에서 활동하는 중공 간첩에 대해 의심을 하고 있지만 한국 언론들은 자국 내에서 활동하는 중공 간첩에 대해서는 전혀 경계를 하지 않고 있다.

2017년 1월 '사드(THAAD)' 미사일의 한국 배치에 반대하는 中공산당과 '의논'하기 위해 중국으로 떠나는 더불어민주당 주요 의원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17년 1월 '사드(THAAD)' 미사일의 한국 배치에 반대하는 中공산당과 '의논'하기 위해 중국으로 떠나는 더불어민주당 주요 의원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5년 9월 일본 내 혐한 여론을 선도한 인터넷 매체 2곳이 ‘야후 재팬’에서 퇴출된 바 있다. 이 매체들의 발행인이 일본 국적으로 귀화한 중국인이라는 사실은 뒤늦게 알려졌다.


“60만 명의 일본 내 화교 가운데 3만 명에서 5만 명이 中공산당의 지령을 받는 간첩으로 추정된다”는 ‘주간 대중’의 보도 내용을 한국에 적용한다면, 현재 국내에는 中공산당 정보기관의 지시를 받고 활동하는 사람이 최소한 6만 명에서 10만 명에 이른다고 추정할 수 있다.


국내 포털 '네이버'나 '카카오', '네이트' 등의 뉴스 댓글란이나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반일·반미 감정을 조장하고, 북한과 중국을 지지하는 주장을 쓰는 사람들이 과연 한국인들일까.


한국과 일본에 거주하는 중국인이 모두 중공 간첩은 아니겠지만, 이들 가운데 간첩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은 순진함을 넘어 멍청한 것이라는 지적이 예전부터 있었지만, 한국 언론과 정치권 등은 이에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


( 저의 댓글 : 더민주당 국민의당은 중공간첩이던지, 북한간첩이던지

               간첩 잡자는 말은 절대로 안한다. 지금 경제, 국방안보가

               불안한 것은 잡지 않는 간첩 때문이다. )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16673 사회 *불에 녹아 참혹한 재가 되신 제 선친 ... 새 게시물 강상일 (kan***) 55 0 0 06.23
16672 사회 이 국민은 정신 줄 놓고 산다. 새 게시물 문종섭 (jon***) 83 3 0 06.23
16671 사회 정서가 메말라버린 사회와 정신혁명 새 게시물 실브라인 (sil***) 127 2 0 06.23
16670 사회 더이상 노예로 살지맙시다.남자분들 새 게시물 박동완 (ppk***) 106 2 0 06.22
16669 사회 ## 양심적인 미국인의 사드 평가 (놀라... [2] 새 게시물 이상술 (ssl***) 114 0 1 06.22
16668 사회 트럼프는 북한을 선제 타격할 수 있을까... 새 게시물 조영일 (yc4***) 83 1 0 06.22
16667 사회 독자를 선택하는 언론, 독자가 선택하는... 새 게시물 고순철 (ash***) 53 0 0 06.22
16665 사회 문정부의 '보훈의 달'에 대한 유감 [1] 인기게시물 새 게시물 윤문종 (sho***) 837 102 1 06.22
16664 사회 -촌평- 악마의 얼굴을 보았다 새 게시물 유동훈 (mst***) 86 0 5 06.22
16663 사회 ## 친미파가 더 밉다 새 게시물 이상술 (ssl***) 76 0 4 06.22
16662 사회 ## 노무현 평가, 박정희 평가 [1] 새 게시물 이상술 (ssl***) 89 2 3 06.22
16661 사회 촌평- 국내체류 외국인200만시대 마냥 ... 새 게시물 유동훈 (mst***) 111 0 0 06.22
16660 경제 가뭄의 원인과 걱복, 꼭 생각 해야할 문... 새 게시물 정득용 (jdy***) 111 1 1 06.22
16659 사회 *선친의 비참한 영면을 함께하기도 힘든... 강상일 (kan***) 109 1 0 06.21
16658 사회 정유라를 박근혜재판의 정당성잣대로 사... 조영일 (yc4***) 93 6 0 06.21
16657 사회 -촌평- 서훈원장 국정원의 조직적 저항... 유동훈 (mst***) 84 0 1 06.21
16656 경제 주택에 대한 보유세 대폭인상! 마각을 ... 민추식 (mcs***) 99 0 0 06.21
16655 사회 -촌평- 웜비어 피살과 남북교류 [1] 유동훈 (mst***) 133 1 4 06.21
16654 사회 정규재 한국경제 주필 그만두었네. 이상국 (lsg***) 228 5 0 06.21
16653 사회 [유동훈칼럼] 대한민국은 제2차세계대전... 유동훈 (mst***) 123 1 3 06.20
16652 사회 강경화의 쏘나타 위선! 조영일 (yc4***) 164 16 0 06.20
16651 사회 -촌평- 박근혜씨를 박전대통령이라 호칭... 유동훈 (mst***) 108 0 6 06.20
16650 사회 출발부터 삐걱거리는 문재인호 [1] 윤문종 (sho***) 324 29 0 06.20
16649 사회 공무원 일자리 창출 810만명 으로 하라... 이민호 (mho**) 210 7 0 06.20
16648 사회 세월호는 왜 미국 잠수함에 충돌한 증거... 이민호 (mho**) 242 14 0 06.20
16647 사회 왜? 좌파들은 북한에 굴욕적으로 다가서... 조영일 (yc4***) 128 6 1 06.19
16646 사회 하는짓이 불안하다 문종섭 (jon***) 121 1 0 06.19
16645 사회 ## 미국을 믿지 마라 (찰머스 존슨) [6] 이상술 (ssl***) 154 0 2 06.19
16644 사회 -촌평- 한미동맹은 국가간의 동맹이지 ... 유동훈 (mst***) 123 1 1 06.19
16643 사회 -촌평- 민족정기 훼손하는 설악산케이블... 유동훈 (mst***) 153 1 1 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