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 Chosun.com

HOME > 시사이슈 > 사회

사회

일본내 중공 간첩 5만명 암약... 한국에는 ?[0]

이상국(lsg***) 2017.04.21 17:22:28
크게 | 작게 조회 226 | 스크랩 0 | 찬성 0 | 반대 0

글쓴이 = 뉴데일리


한국인과 일본인 대부분은 자국 내의 반일감정과 반한감정이 상대방 정부의 정치적 의도에 따라 조성된 여론이라고 생각한다. 양국 언론 또한 비슷하게 본다. 그런데 만약 한일 양국을 이간질하려는 세력이 개입한 것이 이유라면 어떻게 될까.


최근 일본 내에서는 ‘주간 대중(週刊 大衆, 슈간 타이슈)’라는 시사 주간지가 지난 4월 17일자로 발행한 제호에서 보도한 내용이 뒤늦게 주목을 받고 있다. ‘주간 대중’은 “일본이 김정남이 북한에 의해 암살당한 말레이시아보다 더 외국 정보기관 공작원들이 활동하기 좋은 곳”이라는 주장을 보도했다.


日영문매체 ‘재팬 투데이’는 지난 4월 10일 ‘주간 대중’의 기사를 비교적 상세히 전했다. 이에 따르면 ‘주간 대중’은 “외국 정보기관 공작원들은 일본의 방첩(간첩을 잡아내는 활동) 관련법이 매우 빈약하다고 느끼고 있으며, 그 가운데서도 특히 中공산당은 일본 내에 5만여 명의 간첩을 심어놓고 있다”고 보도했다고 한다.

‘주간 대중’은 “중국은 일본 내에 6개의 주요 화교 집단을 갖고 있는데, 이들의 총 인원은 60만 명에 이른다”며 “이들은 中공산당 국가안전부(MSS) 해외공작담당부서 또는 中인민해방군 정보국의 지령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해당 기사를 쓴 ‘켄사쿠 토키토’ 기자에 따르면, 中공산당은 도쿄에 있는 중국 대사관을 중심으로 삿포로, 니가타, 나고야, 오사카, 후쿠오카, 나가사키의 영사관을 통해 일본 내 중공 간첩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다고 ‘재팬 타임스’는 덧붙였다.


‘켄사쿠 토키토’ 기자는 “중공 간첩들은 주로 차이나타운을 중심으로 일본 전역에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구성해 활동하고 있다”면서 “중공 간첩들은 유학생, 근로자, 학자, 연예인, 식당 종업원, 성인업소 종업원, 마사지 업소 종업원으로 위장해 활동하며, 그 숫자는 3만 명에서 5만 명 가량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고 한다.

‘켄사쿠 토키토’ 기자에 따르면, 화교 신분의 중공 간첩 외에도 중국 간첩을 돕는 일본 국적자들 또한 있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이들 가운데는 '친중파'로 알려진 日국회의원도 있다고 한다.


‘켄사쿠 토키토’ 기자는 또한 “수백여 명의 일본 육·해·항공 자위대 대원들이 외국인과 결혼했는데 그들 중 70%가 중국인”이라며 “이런 현실은 일본의 국가안보를 심각한 위협에 노출시켰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일본 사회에서는 갑자기 크게 늘어난 혐한 여론과 국수적인 분위기를 두고 외부세력의 여론조작 공작이 아닌가 의심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사람들과 日극우세력마저도 中공산당이 일본을 대상으로 간첩행위를 적극 펼치고 있다고 의심한다. 사진은 과거 "시진핑 中공산당 총서기가 대일 공작을 적극 펼치라고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를 소개한 영상의 한 장면. ⓒ유튜브 관련내용 화면캡쳐.
▲ 일본 사회에서는 갑자기 크게 늘어난 혐한 여론과 국수적인 분위기를 두고 외부세력의 여론조작 공작이 아닌가 의심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사람들과 日극우세력마저도 中공산당이 일본을 대상으로 간첩행위를 적극 펼치고 있다고 의심한다. 사진은 과거 "시진핑 中공산당 총서기가 대일 공작을 적극 펼치라고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를 소개한 영상의 한 장면. ⓒ유튜브 관련내용 화면캡쳐.


‘켄사쿠 토키토’ 기자에 따르면, 일본 자위대와 기업의 기밀을 빼내려는 중국 간첩의 시도도 급증했다고 한다. 그 사례 가운데 하나로 10년 전 일본의 유명 자동차 부품 업체 ‘덴쇼’에 취업한 중국인 근로자가 자동차 부품 설계도 등 기밀 13만여 건을 중국으로 빼돌린 적이 있다고 한다. 당시 이 중국인 근로자는 증거를 모두 인멸하고 사라진 뒤 이름을 바꾸고 지금도 일본 기업에 취업해 활동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켄사쿠 토키토’ 기자는 “미국이나 중공과 달리 일본은 기밀을 회사 밖으로 가져 나가는데 대해 강하게 규제하지 않는다”면서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도 일본은 기업들이 기밀을 보호하고 산업스파이 행위를 차단하려는 노력이 적은 편”이라고 우려했다고 한다.


‘재팬 투데이’는 기업정보업체 ‘톰슨 로이터’를 인용해 “역설적이게도 중공은 지난 17일 외국 간첩 또는 간첩으로 의심되는 사람을 신고한 사람에게 거액의 포상금을 지급한다는 법률을 선포했다”고 지적했다.


일본 언론들은 자국 내에서 활동하는 중공 간첩에 대해 의심을 하고 있지만 한국 언론들은 자국 내에서 활동하는 중공 간첩에 대해서는 전혀 경계를 하지 않고 있다.

2017년 1월 '사드(THAAD)' 미사일의 한국 배치에 반대하는 中공산당과 '의논'하기 위해 중국으로 떠나는 더불어민주당 주요 의원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17년 1월 '사드(THAAD)' 미사일의 한국 배치에 반대하는 中공산당과 '의논'하기 위해 중국으로 떠나는 더불어민주당 주요 의원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5년 9월 일본 내 혐한 여론을 선도한 인터넷 매체 2곳이 ‘야후 재팬’에서 퇴출된 바 있다. 이 매체들의 발행인이 일본 국적으로 귀화한 중국인이라는 사실은 뒤늦게 알려졌다.


“60만 명의 일본 내 화교 가운데 3만 명에서 5만 명이 中공산당의 지령을 받는 간첩으로 추정된다”는 ‘주간 대중’의 보도 내용을 한국에 적용한다면, 현재 국내에는 中공산당 정보기관의 지시를 받고 활동하는 사람이 최소한 6만 명에서 10만 명에 이른다고 추정할 수 있다.


국내 포털 '네이버'나 '카카오', '네이트' 등의 뉴스 댓글란이나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반일·반미 감정을 조장하고, 북한과 중국을 지지하는 주장을 쓰는 사람들이 과연 한국인들일까.


한국과 일본에 거주하는 중국인이 모두 중공 간첩은 아니겠지만, 이들 가운데 간첩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은 순진함을 넘어 멍청한 것이라는 지적이 예전부터 있었지만, 한국 언론과 정치권 등은 이에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


( 저의 댓글 : 더민주당 국민의당은 중공간첩이던지, 북한간첩이던지

               간첩 잡자는 말은 절대로 안한다. 지금 경제, 국방안보가

               불안한 것은 잡지 않는 간첩 때문이다. )



태그
기타기능
페이스북 트위터
스크랩 | 신고

댓글[0]

댓글 쓰기

0/600byte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16503 사회 장하성의 주장에 따르면 [1] 새 게시물 김홍일 (khi***) 67 1 1 05.25
16502 사회 드디어 마각을 드러내는 전교조 새 게시물 윤문종 (sho***) 69 3 1 05.25
16501 사회 박근혜가 무죄 판결 나면 문재인의 당선... 새 게시물 정현태 (kud***) 124 6 1 05.25
16500 사회 박근혜를 필사적으로 유죄로 몰고가는 ... 새 게시물 정현태 (kud***) 156 13 1 05.25
16499 사회 한 나라의 대통령을 여론 몰이로 탄핵한... 새 게시물 정현태 (kud***) 129 14 2 05.25
16498 문화 (41회) 누가 지구에 문명을 밝혔는가? 새 게시물 남신웅 (swn***) 91 0 1 05.25
16497 사회 Emperor Xi, how are you? 새 게시물 정현태 (kud***) 91 0 0 05.25
16496 사회 노무현의 시다바리 문재인정권. 새 게시물 조영일 (yc4***) 91 8 0 05.24
16494 사회 이번 대선에서 부정선거는 없었나 ? 이상국 (lsg***) 128 2 0 05.24
16493 사회 현직 대통령이 노무현 서거 추모제 참여... 인기게시물 서정호 (mod***) 311 52 0 05.24
16492 사회 보수는 뭉치면 이긴다. 정현태 (kud***) 154 7 0 05.24
16491 사회 야신, 김성근감독의 퇴장이 의미하는것... 조영일 (yc4***) 163 3 0 05.24
16489 사회 사면이란 알량한 은전으로 달리는 박근... 조영일 (yc4***) 146 21 1 05.23
16487 경제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pig***) 134 1 1 05.23
16486 사회 한국민이 최종적으로 얻게될 사드 해법... 채광선 (cgs***) 111 0 1 05.23
16485 사회 참 부끄러운 날 - 5월 23일 고순철 (ash***) 141 0 6 05.23
16484 사회 벅근혜피고의 교훈과 지도자의 혜안 박중구 (jkp**) 129 0 2 05.23
16483 경제 정규재 선생님께 최융재 (yoo***) 128 1 0 05.23
16482 사회 문재인의 길어바야 5년 천하! 조영일 (yc4***) 175 11 1 05.22
16481 문화 (40회) 누가 지구에 문명을 밝혔는가? 남신웅 (swn***) 162 1 2 05.22
16479 경제 장하성은 틀렸다. 최융재 (yoo***) 216 3 0 05.22
16478 사회 영혼의 불구자 주사파의 위험성을 도외... 인기게시물 조영일 (yc4***) 380 44 0 05.22
16477 사회 남북문제 답은 차선통일(次善統一)이 답... 정득용 (jdy***) 208 0 4 05.22
16475 사회 이해찬 중국가서 시진핑에게 조아리다! 이병철 (byo***) 313 19 0 05.21
16474 사회 이해찬 중국가서 시진핑에게 조아리다! 이병철 (byo***) 191 3 0 05.21
16473 사회 이해찬 중국가서 시진핑에게 조아리다! 이병철 (byo***) 170 2 0 05.21
16472 사회 이해찬이 중국가서 시진핑에게 굽실거렸... 이병철 (byo***) 199 2 0 05.21
16469 사회 이해찬 중국가서 시진핑에게 조아리다! 이병철 (byo***) 167 4 0 05.21
16468 사회 문재인 인사는 김정은 식이다 권수갑 (sol***) 249 25 1 05.21
16467 사회 동성 결혼을 결코 허용해서는 안되는 이... [1] 오정오 (ifo***) 163 1 0 05.21